정부·지자체,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 지원 나선다
상태바
정부·지자체,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 지원 나선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8.0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탐라해상풍력개발단지. [사진=한국남동발전]
제주 탐라해상풍력개발단지. [사진=한국남동발전]

정부가 해상풍력 개발 활성화를 위해 적합단지 발굴과 대규모 단지개발 지원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 지자체 등 공공주도의 해상풍력 개발사업을 지원하는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 대상을 공모한다고 5일 발표했다.

먼저 해상풍력단지 개발 지원을 위해 지자체가 주도해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대규모(최대 2GW) 해상풍력단지의 기초설계와 사업 타당성 조사 등 단지 개발비용을 지원한다. 매년 국비 25억 원씩 3년간 총 75억 원을 투입하고, 총사업비의 50% 이상은 민자(지방비 포함)로 매칭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 지원대상 선정 시에는 개발이익의 지역공유, 주민수용성 확보 계획을 중점 평가해 해상풍력이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수산업 등 지역경제와 상생하며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해상풍력 적합 단지 발굴을 위해 개발을 계획 중인 기초지자체 관할 해역을 선정해 전력연구원, 해양수산개발원 등 전문기관이 2년간 풍황, 해양환경, 지역 수용성을 조사해 적합 입지를 발굴한다. 올해는 2개 권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조사 대상으로 권역을 선정해 풍황, 해양환경, 지역 수용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 어업·해양생태계에 영향은 적으면서 경제성이 우수한 입지를 발굴하는 것이 목적이다.

산업부는 지난달 17일 2030년까지 12GW의 해상풍력 보급과 국내 산업경쟁력 강화를 통해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추진 방안을 담은 ‘해상풍력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번 사업은 정부와 지자체 주도의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과 대규모 단지개발을 지원해 환경성과 주민 수용성을 사전에 확보한 계획적인 해상풍력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간 해상풍력 개발사업은 개별 민간사업자 중심으로 추진돼 주민수용성 확보가 미흡했고 이로 인해 인허가 등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번 사업으로 정부, 지자체가 해상풍력 보급에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 주민과 상생하고,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하는 해상풍력 개발모델을 발굴·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