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페이먼츠 출범, 전자지급결제 주도권 싸움 격화
상태바
토스페이먼츠 출범, 전자지급결제 주도권 싸움 격화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8.0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가맹점 2일 정산 주기, 당일 결제 연동, 무료 보증보험 가입 등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오늘, 전자지급결제대행(PG) 계열사인 ‘토스페이먼츠’가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토스페이먼츠는 LG유플러스의 전자지급결제사업 부문을 토스가 인수하여 설립한 회사로, 양사는 지난 해 12월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하고 그 동안 업무 인수 인계 등 후속작업을 진행해 왔다. 

토스페이먼츠는 급 성장 중인 e커머스 시장에서, 기술 혁신을 기반으로 가맹점과 소비자의 결제 경험을 완전히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 올리고, 기술 중심의 페이먼츠 전문 회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PG회사는 온라인 쇼핑몰과 카드사 및 은행 등 원천사 사이에서 결제 솔루션 구축과 대금 정산 등을 수행한다. 

현재 110여개 업체가 등록되어 있지만, LG유플러스 등 상위 3개사가 시장을 60%가까이 점유하고 있다. 

토스페이먼츠는 LG유플러스의 가맹점 및 협력사 계약 등을 모두 인계받아 업계 최 상위권 사업자로 출범하게 된다. 

토스페이먼츠는 결제 산업 혁신을 목표로 하는 만큼, 기존 PG사가 수행하던 역할의 범위와 운영 방식을 뛰어넘는 과감하고 새로운 정책을 9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경쟁사 대비 신규 가맹점에 대한 적극적 지원에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우선, 신규 중소 가맹점의 결제 정산 주기는 업계 평균 7영업일에서 2영업일 수준으로 대폭 단축된다. 

직관적이고 간소화된 연동 기술을 통해, 가맹점 결제 연동에 소요되는 시간도 기존 2주에서 당일 수준으로 줄어든다. 

이외에도, 신규 소규모 창업자에 대해 PG가입비 무료 정책, 가맹점 보증보험 무료 가입, 정교한 매출 분석등 기존 PG와 차별화 된 가맹점 서비스가 도입된다. 

토스페이먼츠는 이 같은 파격적인 가맹점 서비스와 함께, 사용자가 온라인 쇼핑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토스 간편결제 탑재와 토스와 연계한 가맹점 프로모션도 준비 중이다. 

토스페이먼츠의 김민표 대표는, “해외에서는 스트라이프 같은 핀테크 기반의 PG사가 등장하며 시장을 빠르게 혁신하고 있다. 

토스페이먼츠는 사용자에게 최고의 결제 경험을 선사하고, 가맹점의 사업 성장을 돕는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고자 한다. 토스의 기술과 사용자 경험 중심의 DNA를 바탕으로 국내 전자결제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미래를 제시할 것” 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토스페이먼츠는 한국 PG시장이 e커머스 성장에 힘입어, 결제액 기준 2019년 317조에서 2022년 525조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토스페이먼츠는 현재 개발, 기술지원, 보안, 운영 등 31개 직무를 대상으로 대규모 채용을 진행 중이다.  

합격자에게는 토스의 수평적 기업 문화 기반에서 최상의 기술적 역량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이 제공되며, 전 직장 대비 최대 1.5배 연봉 및 사이닝 보너스 등 파격적 처우와 다양한 복지 혜택도 주어진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