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사건 해결 희망 '경찰 의지' 달렸나
상태바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사건 해결 희망 '경찰 의지' 달렸나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08.02 0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2009년 2월 일어난 제주도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던 택시기사가 지난달 8일 무죄판결을 받았다. DNA 등 직접증거를 찾지 못한 것이 무죄 판결의 이유다. 현재 대법원의 판결만이 남았다.

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용의자를 밝히기 위해서는 경찰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범인의 시긴 유기 방식을 토대로 비면식 관계의 단독범일 가능성이 크다고 추측했다. 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발견되지 않아 과학기술에 기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는 "과학기술의 발달로 남아있는 증거를 통해서 이 사건의 범인을 특정할 순간이 오리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방송을 통해 "대법원 판결에서 택시기사의 무죄가 확정이 된다면 수사 기록은 검찰이 증거물은 경찰이 각각 보관한다"라며 "검찰에 보관된 기록은 영구 보존되지만 경찰에 보관된 증거물 경우 보관 방법이나 기간에 강제력이 없어 경찰의 의지가 중요한 상황이다"전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