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훈련 시행
상태바
한전,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훈련 시행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7.2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이 28일 오후 4시 전남 나주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전]
한전이 28일 오후 4시 전남 나주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전]

한국전력은 28일 오후 4시 전남 나주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은 이상고온 지속으로 전력수요가 높은 상황에서 발전기가 불시고장 나 예비력이 250만kW 미만으로 급격히 떨어지는 비상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훈련 시나리오에 따라 오후 4시 전력예비력이 400만kW 이하로 떨어져 전력수급비상 ‘관심’ 단계가 발령되자 재난상황실 직원들은 ▲사업소와 핫라인 운영 ▲SMS·팩스 등 가용 통신수단을 활용해 전력수급상황을 방송사에 통지 ▲회사 소셜미디어와 홈페이지에 실시간 공지 ▲전력거래소 등 유관기관과의 신속한 협조체계를 유지했다.

동시에 고객 건물에 설치된 냉난방기기의 원격제어 시스템 냉난방기기 원격제어 시스템을 통해 전력수요를 감축시키는 등의 조치를 시행한다.

이후 오후 4시 20분 전력예비력이 250만kW미만으로 떨어지는 ‘경계단계’가 발령되자 긴급절전 약정고객(165호, 89만5000kW)의 수요조정 등의 조치사항을 시행해 예비력을 확보했다.

한전은 비상시 조치사항 이행에 따른 수요 감소와 발전기 이상 등에 따른 예비력의 변동을 가정해 대용량고객 절전 협조 등 단계별 대응조치를 차례로 시행했다. 상황은 오후 4시 50분에 종료됐다.

김동섭 사업총괄부사장은 이날 훈련에 참가한 직원들에게 “안정적 전력수급은 한전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업무이며, 공급설비 이상이나 기온변동에 따른 폭염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전력수급대책기간이 끝나는 9월까지는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