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부생수소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구축 기여”
상태바
세계 최초 부생수소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구축 기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7.2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에너지, 두산퓨얼셀, 한국동서발전 등 2018년 1월 특수목적법인 '대산그린에너지' 설립
두산퓨얼셀, 독자개발 연료전지 114대 공급..20년 유지보수
대기오염 없고 안정적 전력생산 가능한 차세대 친환경 발전

세계 최초 부생수소 발전소인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준공됐다.

28일 충남 서산시 대산산업단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한화에너지 정인섭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이 열렸다.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부생(副生)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한 세계 최초 상업용 발전소다. 사업비는 총 2550억 원이다.

액화천연가스(LNG)에서 추출한 수소를 사용하던 기존의 연료전지 발전소와 달리 인근 석유화학 공장의 공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해 태워지거나 버려지던 부생수소를 직접 투입해 추가적인 온실가스(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발전소다.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방식은 액화천연가스(LNG)를 개질해 원료로 사용하는 연료전지에 비해 별도의 개질 과정이 필요 없어 발전 효율이 높고, 기존에 태워버렸던 부생수소를 재활용해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다.

발전기에 장착된 미세 필터로 공기 중의 초미세먼지까지 정화해 성인 약 35만명이 숨 쉴 수 있는 깨끗한 공기를 발전소 인근 지역에 공급한다. 

충남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전경
충남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전경

이 발전소는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연간 40메가와트시(MWh) 전력을 생산, 근처의 전기수요지에 공급하게 된다. 전기 생산지와 수요지가 인접하면 별도의 송전망 투자가 필요 없고 환경부담도 최소화할 수 있다.

정 총리는 이날 행사에서 "대한민국은 전 세계 수소연료전지 보급량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고, 2040년까지 발전용 연료전지 15GW(내수 8GW 보급)를 생산해서 수출산업으로 육성할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전 세계적인 청정에너지로의 전환 추세에 따라 본격적인 수소경제 성장기로 진입을 앞둔 지금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정부도 수소경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수소경제위원회'를 조기 출범하는 등 필요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 경제에 크게 기여해온 대산 석유화학단지에서 다시 한번 그린뉴딜과 수소 산업의 새로운 꽃을 피울 수 있게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을 위해 노력해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도 전달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충남 서산 대산읍 대산그린에너지에서 열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서 양승조 충남 도지사 등 참석자들과 터치버튼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한화에너지와 두산퓨얼셀, 한국동서발전 등은 2018년 1월 특수목적법인인 대산그린에너지를 설립하고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했다.

대산그린에너지 최대주주인 한화에너지가 발전소 운영을 맡고, 한국동서발전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서 생산한 신재생에너지 인증서를 매입한다.

두산퓨얼셀은 독자기술로 개발한 440kW 부생수소 연료전지 114대(총 용량 50MW)를 이 발전소에 공급했다. 또한, 앞으로 20년간 연료전지에 대한 유지보수도 담당하게 된다.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는 "이번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을 통해 정부가 추진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는 "수소경제 활성화에 맞춰 현재 98% 수준인 연료전지 국산화율의 100% 달성과 생산량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통한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야간) 전경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으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기여하고 국내 수소산업 경쟁력 강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내 수소경제를 미래형 신산업으로 육성하여 부가가치를 확대하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2030년까지 연료전지 설비용량을 1GW(기가와트, 1GW=1000MW)까지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동서발전형(形 ) 수소산업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했으며, 올해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파주시 농촌지역에 소용량(8.1MW급) 연료전지발전소를 설치해 지역주민들에게 도시가스 공급을 지원하는 ‘생활SOC형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착공하는 등 수소산업 확장에 나섰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