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차 이하 채용문 연 토스, 사흘만에 3000명 육박 지원
상태바
3년차 이하 채용문 연 토스, 사흘만에 3000명 육박 지원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7.2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채용 예정은 20명···"우수한 지원자 많다면 제한 없이 채용"
사진 = 토스 제공
사진 = 토스 제공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경력 3년 이하 개발자 채용공고를 낸지 사흘만에 3000여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토스는 개발 역량만으로 지원자를 선발하기 위해 서류 평가 과정을 없애고 지원자 모두에게 코딩테스트 기회를 부여한 것이 주효했다고 보고 있다.

토스는 지난 20일 경력 3년 이하 개발자를 뽑는 ‘2020 토스 NEXT 개발자 채용' 공고를 내고 지원 접수를 시작했는데, 사흘 만에 2740명이 지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분야별로는 ▲프론트엔드(Frontend) 610명 ▲iOS 130명 ▲안드로이드 250명 ▲서버 1250명 ▲풀스택(Full stack) 220명 ▲데이터 엔지니어링 280명이 접수했다. 

접수 마감은 오는 29일로, 최종 지원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토스의 이번 경력 3년 이하 개발자 채용 전형은 '경력보다 실력'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서류 평가 과정을 없애는 파격적인 시도로 채용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다. 

토스는 지원서 접수시 자신의 이름과 지원 분야, 이메일 주소, 휴대전화번호 등 간단한 인적사항만을 기재하도록 하고, 지원자 전원에게 온라인 코딩테스트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했다. 

경력이 비교적 짧은 개발자들의 심리적 장벽을 낮춰 지원자의 풀을 넓히는 한편, 평가 과정에서도 개발 역량을 학력이나 경력보다 우선하겠다는 취지다.  

토스 채용 관계자는 “정해진 인원만을 채용하는 상대평가가 아니기 때문에, 코딩테스트와 면접 결과 우수한 지원자가 많다면 제한 없이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서류 접수 마감은 오는 29일이며, 8월 초 지원자 전원이 온라인 코딩테스트를 치른다. 

코딩테스트 통과자에 한해 이력서와 포트폴리오 등 면접에 필요한 서류를 제출 받고, 1·2차 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최종 합격자는 오는 9월 입사 예정이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