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만에 말바꾼 이재명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주장한적 없어"...진중권 "장난하냐"
상태바
이틀만에 말바꾼 이재명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주장한적 없어"...진중권 "장난하냐"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7.22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적폐 세력에게 자리 내주느니 현실적 선택해야"
이낙연·이해찬, 이재명 발언 비판에 급선회한 듯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내년 재보궐 무공천 발언은 주장이 아닌 의견"이라고 밝히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장난하냐"고 비판했다.

무공천을 주장한지 이틀만에 말을 바꾼 것이다.

진중권 전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의 무공천 발언 관련 해명 기사를 공유하며 "장난하냐"고 일갈했다.

이재명 지사가 해명한 '주장'과 '의견'의 구분이 사실상 말장난에 불과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의 서울시장 부산시장 공천 여부를 놓고 많은 논란과 제 입장에 대한 오보들이 있다"며 "나는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 없다. 어떤 현상에 대한 의견을 가지는 것과 이를 관철하기 위한 주장은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 연합뉴스]

이어 "서울시장 유고를 계기로 '중대 잘못으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경우 공천하지 않는다'는 민주당 당규가 국민과 언론의 관심을 끌었다"면서 "그에 대한 제 의견이 없을 수가 없었다. 그러나 '의견'과 이를 관철하려는 '주장'은 다르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국민의 한 사람이자 민주당의 책임 있는 당원으로서 의견을 말한 것일 뿐 이를 주장하고 관철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의사가 없다"면서 "그것은 당원 의견 수렴을 통해 당 지도부가 결정할 일이고 저는 당원의 한 사람으로 투표에 참여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서울시장의 무공천 논의는 당연히 서울시장의 '중대한 잘못'을 전제하는 것이고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이유도 없다"며 "모든 논의는 '사실이라면'을 전제한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의 갑작스런 태도 변화는 이낙연 민주당 의원과 이해찬 당대표가 이 지사의 발언을 비판하자 급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의원은 21일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 서울시장·부산시장을 공천할지 여부와 관련 "공천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게 연말쯤 될 텐데 그걸 몇개월 끄집어 당겨서 미리 싸우는 게 왜 필요한가"라고 말했다. 

진중권 전 교수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민주당은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에)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장사꾼도 신뢰가 중요하다.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당헌·당규에 정해놨으면) 약속을 지키고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민주당 소속인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잇따라 성추행 의혹에 연루된 데 대해 당이 책임을 지고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실제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당시 진중권 전 교수는 "당에서 공천할 거라는 거 뻔히 알면서 그냥 해준 립서비스인지, 당내 비판을 무릅쓰고 무공천 약속을 관철해 내려 하는지 보자"고 평가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