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문재인에 속았다'·'총선소급 민주당아웃' 잇단 네이버 실검...6·17 부동산 대책에 성난 민심 '폭발'
상태바
'3040 문재인에 속았다'·'총선소급 민주당아웃' 잇단 네이버 실검...6·17 부동산 대책에 성난 민심 '폭발'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7.1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준 의원, 방송 토론에서 "그렇게 해도 집값 안 떨어져"에 분노 표출
네이버 카페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회원들 주도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 이어져...성난 민심, 여성3040 이탈 이어져

· '3040 문재인에 속았다'라는 실시간 검색어(실검)가 연일 등장하고 있다.

또 실검에 '총선소급 민주당아웃'도 올라왔다. 

문재인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 반발하는 네티즌들이 17일에 이어 18일에도 '3040 문재인에 속았다'라는 키워드를 검색창에 반복적으로 입력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린 것이다.

18일에는 '총선소급 민주당아웃'도 실검에 올라와 분노한 민심은 지속될 전망이다.

'실검 챌린지'는 네이버 카페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회원들이 주도하고 있다.

실검 챌린지는 여러 사람이 같은 시간대에 특정 검색어를 포털에 반복적으로 검석해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올리는 온라인 운동이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이 폭발하면서 지난 1일부터 시작됐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카페는 지난 16일 "문재인 지지 기반인 30대 여성 지지율이 대거 빠진 것은 문재인에게 뼈아플 것"이라며 "그걸 공략하기로 했다. 지지기반의 이탈은 문재인에게 치명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분노가 청와대에 닿을 때까지, 우리의 요구가 문재인에게 들릴 때까지, 우리의 분노를 모아 네이버 실검에서 '3040 문재인에 속았다'를 외쳐달라"고 덧붙였다.

이 카페는 18일에는 '총선소급 민주당아웃' 네이버 실검 띄우기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이날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부동산 피해 관련 다른 단체와 연대해 집회에도 나섰다.

지금까지 실검 챌린지에는 ▲김현미 장관 거짓말 ▲헌법13조2항 ▲6.17위헌 서민피눈물 ▲문재인 지지철회 ▲소급위헌 적폐정부 ▲국토부 감사청구 ▲조세저항 국민운동 ▲임대차3법 소급반대 ▲중도금잔금 소급반대 ▲못살겠다 세금폭탄 등이 차례로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른 바 있다.

한편, '3040 문재인에 속았다' 실검 챌린지를 촉발한 계기는 지난 16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100분 토론'에서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이었다.

김현아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의 "(부동산 가격이) 떨어지는 게 국가 경제에 너무 부담되기 때문에 그렇게 막 떨어뜨릴 수 없다"는 발언에 대해 진성준 의원은 "그래 봤자 집값 안 떨어진다"고 답했다. 

진성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 시간 정치를 숙명으로 살아온 저로서도 어제는 참 힘든 하루였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불로소득을 환수해 부동산 투기를 근절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려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부동산 정책 기조를 견결히 고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진성준 민주당 의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이날 ‘부동산 문제 해결 의지 없는 진성준 의원을 국토위에서 퇴출해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냈다.

성난 민심으로 인해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이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7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 40% 중반까지 떨어졌다.

한국갤럽이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14∼16일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긍정 평가한 응답자는 전주보다 1% 포인트 하락한 46%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한 응답자들은 이유로 '부동산 정책'(2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여성과 3040 세대 이탈이 커지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