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게더펀딩, NPL 매각 관련 빅데이터 구축
상태바
투게더펀딩, NPL 매각 관련 빅데이터 구축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7.16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등급↓ 30대·70대 의 경우 부실채권 변질 가능성 높아
사진 = 투게더펀딩 제공
사진 = 투게더펀딩 제공

 

주택담보 분야 1위 P2P 금융플랫폼 투게더펀딩(투게더앱스)이 자체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신용등급이 낮을 수록 채권이 부실채권으로 변질될 확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게더펀딩은 자사에서 취급한 총 6129개 채권 중 136개를 NPL로 매각하면서 각 사례를 분석했고, 앞으로도 구축되는 빅데이터를 심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투게더펀딩은 상품 공급을 시작한 2015년 9월부터 현재까지 안전자산으로 평가 받는 주택담보 상품을 중점적으로 취급해왔다. 

이번에 설립 이후 2020년 6월 24일 현재까지 총 6129개의 채권, 7390억원 규모를 발행했으며, 이 중 136개의 부실채권, 270억원 규모를 NPL로 매각했다.

이를 투게더펀딩 자체적으로 전체 모수와 NPL 매각건을 인구통계학, 금융정보, 담보물건에 따라 분석했다.

분석자료에 따르면 NPL 매각건의 평균 신용등급은 6.8로, 평균 5.6인 전체에 비해 1.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등급이 낮을 수록 채권이 부실채권으로 변질될 확률이 증가했다. 

또한, 차주의 소득 수준과 부실채권은 큰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으나, 연소득 4000~6000만원 구간 및 1억5000만원 이상일 경우 부실 채권으로 변질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억5000만원 이상의 소득수준을 갖고 있는 차주의 경우 사업자들이 많기 때문에 사업 운영자금으로 활용을 하면서 부실채권으로 변질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봤다.  

대출금액을 기준으로 분석했을 때 NPL 매각 건 평균 대출금이 1억1000만원으로 평균 7780만원인 전체 모수에 비해 약 4000만원 높게 나타났다.

대출금액 1억5000만원~4억원 구간에서 부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부실 발생할 확률은 경매취하자금, 대환자금, 전세퇴거자금 순인 것으로 나타나 기존 부채 청산을 위한 자금일수록 부실채권으로 변질될 확률이 높다고 봤다.

투게더펀딩이 담보물건의 LTV를 기반으로 한 분석 결과 LTV 70~80% 구간이 NPL 매각건의 45%를 차지하면서 높은 비율로 파악되었다. 

또한, 차주의 나이로는 30대와 70대가 부실채권자로 변질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는데, 30대 젊은층에서는 재산 형성 내용상 불안정성을 나타냈고, 7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주 수익원이 없는 상태에서 생활자금으로 대출을 활용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김항주 투게더펀딩 대표는 “상품 안전성을 확보함과 동시에 안정적인 상품 모집을 꾸준히 유지해온 운영방식이 지금의 회사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라며 “투자자 보호를 위해 앞으로 데이터 수집 및 분석에 역량을 더욱 집중하려고 한다. 또한, 현재 구축중인 데이터 시뮬레이션 시스템을 함께 활용해 심사에 적용해 더 믿을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