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KR 강지호 대표, "국내 가상자산 규제 적극 지지"
상태바
바이낸스KR 강지호 대표, "국내 가상자산 규제 적극 지지"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7.1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자들의 자산 보호 위해 반드시 필요
사진 = 바이낸스KR 제공
사진 = 바이낸스KR 제공

 

바이낸스KR의 강지호 대표가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 창립 3주년 기념 컨퍼런스에서 국내 가상자산 규제에 대해 적극 지지하는 의견을 피력했다.

바이낸스의 ‘차트를 넘어선 가상 컨퍼런스(오프 더 차트)’는 5개 지역으로 나눠 한국시간 기준 14일 오후 6시부터 15일 오전 4시까지 총 10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바이낸스KR 강지호 대표는 '아시아-태평양' 섹션에 바이낸스, FTX, 토코크립토, 트라발라닷컴, 트론의 주요 관계자들과 함께 패널로 참여해 ‘크립토의 글로벌 확장: 디지털 자산 사용의 진화’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해당 섹션의 사회는 웨이주오 바이낸스 CFO(최고재무책임자) 겸 바이낸스KR 공동대표가 맡았다.

강지호 대표는 "어떤 국가든 가상자산에 대한 규제는 사용자들의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규제 가이드가 확실하다면 혁신적인 기업가들이 더욱 자신있게 시장을 개척하고 가상자산 분야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바이낸스KR 역시 규제 기준에 맞추기 위한 로드맵을 실행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이용자들의 신뢰를 얻어 한국 가상자산 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바이낸스KR의 론칭 시기가 코로나19와 맞물려 영향이 없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최근 비대면을 선호하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보안성이 검증된 탈중앙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고, 기존 금융 산업에서도 이쪽 분야의 잠재력을 이해하기 시작하면서 거래소에 더 많은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프 더 차트' 컨퍼런스는 각국의 비즈니스 리더, 영향력 있는 업계 인물, 정책 입안자 등 블록체인 및 가상자산 산업에서 활동하고 있는 주요 인사들이 참여해 토론과 의견을 개진하는 소통의 장으로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유럽과 영국,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와 중동, 러시아와 동유럽(CIS), 북아메리카와 남아메리카로 총 5개 지역으로 나눠 진행됐으며, ▲가상자산을 만난 전통 금융 ▲블록체인과 글로벌 헬스 ▲정책과 규제 ▲트레이딩 전략과 기술적 분석 등의 다양한 주제가 다뤄졌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