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침법, 교통사고 목 통증 환자에 빠른 통증 경감 효과 입증
상태바
동작침법, 교통사고 목 통증 환자에 빠른 통증 경감 효과 입증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7.15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관련 논문 발표

교통사고는 예기치 못한 순간 찾아오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충격으로 근골격계에 다양한 통증을 일으킨다. 대표적 증상은 교통사고 환자의 약 83%가 경험하는 편타성 손상 증후군(Whiplash-Associated Disorder, WAD)이다. 편타성 손상이란 자동차가 충돌할 때의 급격한 가속-감속(acceleration-deceleration)의 힘이 목으로 전달되는 갑작스러운 충격에 목이 채찍처럼 휘어지면서 발생하는 골·연부조직의 손상을 의미한다.

한방의 침술 중 하나인 동작침법(Motion Style Acupuncture Treatment, MSAT)을 한방통합치료와 병행할 경우 편타성 손상으로 인한 목 통증을 효과적으로 완화하고 치료 기간도 단축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교통사고 건수는 22만9600건. 하루 평균 629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감소하고 부상자는 증가하는 추세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의 ‘2019년도 교통사고 통계’를 보면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8년 3781명에서 2019년 3349명으로 11.4% 감소한 반면 부상자는 32만3037명에서 34만1712명으로 5.8% 늘었다. 최근 10년으로 살펴보면 3주 미만 경상 환자가 41% 증가했다.

목 통증의 숫자평가척도(Numeric Rating Scale, NRS) 비교.
목 통증의 숫자평가척도(Numeric Rating Scale, NRS) 비교.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 김두리 한의사 연구팀은 교통사고로 인한 편타성 손상 환자에 대한 경추부 동작침법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무작위대조군 임상연구(RCT)를 실시한 결과, 동작침법과 한방통합치료를 병행할 경우 한방통합치료를 단독으로 진행했을 때보다 통증 완화 속도와 목의 가동범위 회복 속도가 빨랐음을 확인했다고 15일 발표했다. 해당 연구논문은 SCI(E)급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동작침법은 침을 자입한 상태에서 한의사 지도로 환자의 수동적·능동적 움직임을 만들어 치료하는 방법이다. 이는 자생한방병원 설립자인 신준식 박사가 고안한 침술이며 즉각적 통증 경감 효과가 강점이다. 2013년에는 동작침법의 요통 완화 효과가 진통제보다 5배 이상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가 세계적 통증 관련 국제학술지 ‘PAIN’에 게재된 바 있다. 이번 연구에서 시행된 경추부 동작침법은 환자의 양측 상부 승모근에 침을 자입한 후 목의 좌우 회전을 유도해 목 통증 완화와 함께 모든 방향의 움직임을 개선하는 치료법이다.

연구팀은 2019년 7월~12월 자생의료재단 부천자생한방병원에 내원한 만 19세 이상 70세 이하 남녀 100명을 대상으로 임상연구를 진행했다. 연구대상 100명은 동작침법군과 대조군(한방통합치료 단독)에 각각 50명씩 무작위로 배정됐으며, 최종적으로 동작침법군 49명, 대조군 48명에 대한 임상연구를 진행했다. 입원 기간에 대조군은 한방통합치료를 받았으며 동작침법군은 추가적으로 입원 2~4일차에 총 3회의 동작침법 치료를 병행했다.

연구 결과를 보면 동작침법군은 대조군 보다 모든 방향의 움직임 개선 효과가 컸다. 한 예로 기준일 당시 동작침법군의 목 신전 가동범위는 22.81±12.29도였으며 대조군은 23.57±10.61도였다. 치료 5일차에는 동작침법군의 목 신전 가동범위는 37.96±8.60도, 대조군은 30.97±11.96도로 개선됐다.

해당 논문의 제1저자인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김두리 한의사는 “연구결과 교통사고로 인한 목 통증에 동작침법과 한방통합치료를 병행했을 때 통증감소와 움직임 개선 효과가 컸다”며 “한방통합치료를 단독으로 실시해도 목 통증 감소에 효과적인데 초기에 동작침법을 병행할 경우 보다 빠른 시간 내에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는 점 또한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하인혁 소장은 “최근 한방치료를 선호하는 교통사고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해 한방치료의 우수성을 꾸준히 입증할 것”이라며 “한방치료로 교통사고 부상과 후유증을 효과적으로 치료해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장기적으로는 사회적 비용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