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핵연료 토론회는 ‘첩보작전’…산업부의 ‘엉터리 토론회’
상태바
사용후핵연료 토론회는 ‘첩보작전’…산업부의 ‘엉터리 토론회’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7.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국민 기만 중단하고, 반쪽짜리 공론화 멈춰야”
사용후핵연료 관련 토론회가 첩보작전을 방불케 해 시민단체의 비판에 직면했다.[사진=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사용후핵연료 관련 토론회가 첩보작전을 방불케 해 시민단체의 비판에 직면했다.[사진=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사용후핵연료 전국단위 공론화 토론회가 첩보 작정을 방불케 해 시민단체가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핵발전소 지역 대책위와 시민사회는 지난 1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밀실에서 엉터리로 진행하고 있는 사용후핵연료 전국단위 공론화 토론 프로그램을 중단할 것을 전국 곳곳에서 요청했다. 산업부의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재검토위)가 첩보작전 하듯이 장소를 옮겨가며 의견 수렴프로그램을 강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국단위 공론화 토론회임에도 밀실에서 산업부가 장소까지 옮겨가며 진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산업부는 전국단위 의견 수렴프로그램이 진행되는 10일까지 토론회가 진행되는 장소, 발표자, 자료 등을 전혀 공개하지 않았다. 방청도 허용하지 않았다. 전국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본부를 외부에 전혀 공개하지 않은 채 대전에서 코엑스로, 코엑스에서 강남의 한 호텔로 옮겨 진행하는 등 첩보작전을 방불케 하고 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와 탈핵시민행동, 울산북구주민투표 운동본부 등은 산업부와 재검토위가 지역과 시민사회를 배제한 채 밀실에서 형식적 공론화를 진행하는 것을 멈출 것을 요구했다. 지난 6월 26일 재검토위 정정화 위원장마저 이번 공론화가 숙의성, 대표성, 공정성, 수용성을 담보하지 못하고 반쪽짜리 공론화로 실패했음을 인정하고 사퇴한 바 있다.

이런 문제를 산업부와 재검토위는 전혀 인정하지 않은 채 3일 동안 전국단위 종합토론회를 밀실에서 강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제를 바로 잡지 않은 채 밀실에서 진행한 공론화는 절대로 사회적으로 인정될 수 없으며, 갈등만 증폭시킬 뿐이라고 시민단체는 지적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측은 “답답한 마음에 현재의 문제를 바로잡고자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메인 토론장을 수소문 끝에 찾아 전달하고자 했는데 산업부와 재검토위는 만남을 거부한 채 문을 걸어 잠궜다”며 “수차례 면담을 요청했는데 굳게 닫힌 밀실 공론화의 문은 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금과 같은 공론화로는 절대 사용후핵연료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측은 “대화를 거부하고 참여를 배제한 공론화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며 “앞으로 진행될 공론화도 갈등과 파행이 반복될 것이 뻔하며 이에 대한 책임은 반쪽 공론화를 바로잡지 않는 산업부와 재검토위에 전적으로 있다”고 말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측은 지금과 같은 토론회와 밀실 정책으론 해결점을 찾을 수 없다고 못박았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측은 지금과 같은 토론회와 밀실 정책으론 해결점을 찾을 수 없다고 못박았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