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소프트웨어기업 '한글과컴퓨터' 오순영 CTO, ‘2020 세계인공지능회의’ 연사 참여
상태바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기업 '한글과컴퓨터' 오순영 CTO, ‘2020 세계인공지능회의’ 연사 참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7.09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컴의 인공지능 콜센터 기술 활용한 국내 지자체들의 코로나19 극복 사례 발표

- 한컴과 중국 ‘아이플라이텍‘의 기술 협력 소개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 기업 한글과컴퓨터는 최고기술책임자(CTO) 오순영 전무가 세계인공지능회의(World Artificial Intelligence Conference/ 이하 WAIC)에 연사로 참여한다고 9일 밝혔다.

중국 상하이시가 주최하고 올해 3회째를 맞는 ‘WAIC 2020’은 ‘지능적인 연결성, 나눌 수 없는 공동체’(Intelligent Connectivity, Indivisible Community)를 주제로 관련 전문가 및 업계 관계자 550여 명이 참여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올해는 한국을 비롯한 유럽, 이스라엘, 싱가포르에서 사전녹화한 후 7월 9일부터 11일까지 WAIC 홈페이지를 통해서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컴 CTO 오순영 전무

오순영 한컴 CTO는 서울시, 경기도, 대구시, 전주시, 경상북도 등 주요 지자체들이 한컴의 AI 콜센터 시스템인 ‘한컴 AI 체크25’를 활용해 어떻게 코로나19를 대응하고 극복하고 있는지에 대한 국내 사례를 발표한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AI 콜센터 기술을 의료, 복지, 공공, 교육 분야로 확대해 나가는 미래 방향성도 제시한다.

’한컴 AI 체크25‘는 자가격리자, 해외입국자 등 모니터링을 요하는 대상자들에게 전화를 거는 아웃바운드콜 시스템으로, 발열, 기침, 두통 등 건강상태를 묻고 답변을 음성인식하여 데이터화하는 솔루션이다. 동시에 무한대로 다수의 대상자에게 콜을 할 수 있고, 대상자의 답변을 별도의 기입 과정 없이도 즉각 데이터화하며, 데이터의 통계 및 분석 결과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

한편, 한컴과 인공지능 사업을 함께 하고 있는 중국의 아이플라이텍에서도 ‘장우쉬’ 해외사업부문 총괄이사가 연사로 참여해 다양한 산업 분야와 인공지능 융합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컴그룹과 아이플라이텍은 지난해 인공지능 합작법인 ‘아큐플라이AI’를 설립한 바 있으며, ‘장우쉬’ 아이플라이텍 이사는 오순영 한컴 CTO와 함께 ‘아큐플라이AI’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두 사람은 ‘아큐플라이AI’가 추진하고 있는 아웃바운드콜 시스템과 향후 양사의 기술 협력 계획도 함께 소개할 예정이다.

오순영 한컴 CTO는 “코로나19로 산업 전반이 위축되었지만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의 기술 발전은 더욱 가속화되고있고, 비대면 산업이라는 새로운 기회를 만들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인공지능과의 공존은 절대적이며, 이를 통한 융합만이 산업에 적응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0 WAIC 강연은 7월 10일 오후 4시 35분부터 WAIC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