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경찰, 박원순 실종에 드론·경찰견 등 총동원 "수색 중"...딸이 신고 "자살 가능성 암시"
상태바
[상보] 경찰, 박원순 실종에 드론·경찰견 등 총동원 "수색 중"...딸이 신고 "자살 가능성 암시"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7.09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병력 2개 중대, 드론, 수색견 등을 동원해 성북동 인근 수색 중"
오후 5시 17분경, 딸로 추정되는 인물이 112에 연락두절 신고
SNS에 8일 이후 글도 없어...마지막 글은 그린벨트 해제 관련 내용
미투설 얘기도 나와...서울시 "사실 무근" 반박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소재 파악 중이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성북동 인근에서 박 시장 휴대전화 마지막 기록이 남았다”고 전했다.

박 시장 실종 신고는 딸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은 이날 오후 5시 17분경 "4~5시간 전 아버지가 유언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간 뒤 휴대폰이 꺼져 있다"고 112에 알렸다.

박 시장은 오늘 출근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일정도 없는 상태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오늘 출근하지 않았다"며 "내일까지 공식 일정이 없다"며 "현재 여러가지 상황을 확인 중에 있다"며 전한 상태다.

경찰은 병력 2개 중대, 드론, 수색견 등을 동원해 휴대전화 기록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성북동 인근을 샅샅이 찾고 있다.

경찰은 종로, 혜화, 성북서 등이 합동으로 수색에 나선 상태다.

경찰은 서울시장 공관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할 예정이었다. 

서울시는 오전 10시 40분경 박 시장의 면담 취소시 이유에 대해 "최근 일정이 많아서"라며 "건강상의 이유"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미투 관련 의혹에 박 시장이 휘말렸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도 돌았다. 서울시는 미투 연루설에 "사실 무근이다"라고 반박했다.

서울소방본부는 경찰의 공조 요청으로 오후 5시 50분에 핀란드 대사관저 인근으로 펌프차량 1대랑 구급대 1대가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실종은 해프닝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서울시 그린벨트해제 압박으로 장고에 들어갔다는 후문이 들린다.

한편, 박 시장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개인적 소회 관련 별다른 흔적이 없다.

박 시장의 페이스북에서 최신 글은 지난 8일 오전 11시 작성한 '서울판 그린뉴딜' 발표 관련 내용 정도다.

박 시장은 평소 서울시 정책이나 서울시 사안 이외의 사회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 통로로 페이스북을 활용해왔다.

페이스북엔 사적 의견이나 감정을 표현하는 경우는 없었다.

인스타그램에도 사흘 전 올린 길고양이 학대사건 관련 포스팅이 마지막으로 남아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