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기내식 사업 및 기내면세품 판매 사업 매각 추진...사모펀드 ‘한앤컴퍼니’ 배타적 협상권 부여
상태바
대한항공, 기내식 사업 및 기내면세품 판매 사업 매각 추진...사모펀드 ‘한앤컴퍼니’ 배타적 협상권 부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7.07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사회 개최… 실사 등 후속 진행 위해 MOU 체결
- 해당 사업부문 직원 처우 및 고용 안정 보장 위해 최대한 노력 및 노동조합과 긴밀한 소통 예정
- 코로나19 장기화 시대에 회사 생존을 위해 차질 없는 자구 노력 추진

대한항공은 7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기내식 사업 및 기내면세품 판매사업 매각 추진을 위해 사모펀드(PEF)인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했다.

이날 대한항공은 이 같은 내용을 이사회 보고 후 ‘한앤컴퍼니’와 매각 업무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고, 향후 실사 등 구체적인 후속 진행사항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해당 사업 부문 직원들의 처우와 고용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노동조합과 긴밀하게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여 회사 생존을 위해 송현동 부지, 왕산 마리나 등 부동산 자산 매각을 계획대로 추진하고, 유상증자도 이달까지 계획대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