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면역 나노입자→암세포 표적→암세포 제거
상태바
항암 면역 나노입자→암세포 표적→암세포 제거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7.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T 연구팀, 관련 기술 개발
KIST 연구팀이 엑소좀을 이용해 암세포 표면에 ‘표적’ 신호를 전달하고(A), 적신호가 이식된 암세포가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B-C),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사진=KIST]
KIST 연구팀이 엑소좀을 이용해 암세포 표면에 ‘표적’ 신호를 전달하고(A), 적신호가 이식된 암세포가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B-C),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사진=KIST]

항암 면역 나노입자가 암세포와 융합해 암세포 표면에 위험한 표지인 ‘ 표적 신호’를 전달(이식)시킨다. 이 ‘표적 신호’에 노출된 암세포는 우리 몸의 면역세포로부터 더 숨지 못한다. 면역세포는 암세포를 ‘적’으로 인식해 쉽게 잡아먹는다. 이렇게 활성화된 체내 면역세포는 암에 대한 면역반응을 증폭해 효과적으로 암을 제거할 수 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직무대행 윤석진)은 테라그노시스연구단 김인산, 양유수 박사 연구팀이 다양한 암종에서 체내 면역세포를 효과적으로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나노입자 개발에 성공했다고 7일 발표했다.

체내 면역세포로 암세포 제거를 유도하는 ‘면역항암제’의 등장 이후 세계 암 치료 전략 흐름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항암 면역치료는 암 특이적 면역 형성을 통해 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치료법이다. 기존 항암 치료(화학요법, 외과적 수술, 방사선 요법 등) 부작용과 한계점을 해결함과 동시에 임상에서 놀라운 효과를 보이고 있다.

암세포는 면역세포로부터 자신을 숨길 수 있는 회피능력이 있다. 면역항암제조차 일부 암 환자에게만 효능을 보이는 이유이다. 국내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나노입자는 몇 가지의 국한된 종양이 아닌 다양한 종양에서 활약할 수 있는 항암 면역치료 기술이다.

KIST 연구팀은 세포가 방출하는 나노 크기의 입자인 엑소좀을 이용해 종양 환경이 산성일 때 특이적으로 암세포 표면에 ‘표적 신호’ 단백질을 전달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단백질이 이식되면 암이 원래 가지고 있는 면역 회피능력이 무력화된다. 나노입자는 유방암, 대장암, 림프종 등 다양한 종양에서 뛰어난 항암 면역을 일으켜 암을 제거할 수 있었다. 기존 면역항암제와 함께 치료하면 암에 대한 기억 면역을 유도해 암의 재발까지 막을 수 있는 것이 확인됐다.

김인산 박사는 “체내 면역세포에 대한 암세포의 ‘적’ 신호 강화를 유도할 수 있는 나노입자의 개발은 기존 항암 면역치료법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항암 면역 치료제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Science Advances’ 최신호(논문명: Xenogenization of tumor cells by fusogenic exosomes in tumor microenvironment ignites and propagates anti-tumor immunity)에 실렸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