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82% 감축”
상태바
중부발전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82% 감축”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7.0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보령 한국중부발전 본사. [사진=중부발전]
충남 보령 한국중부발전 본사. [사진=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 6일 석탄, 액화천연가스(LNG), 유류발전을 모두 포함하는 대기오염물질 감축 로드맵을 재수립했다. 모든 발전기의 대기오염물질을 2015년 대비 2025년까지 82% 감축하겠다는 목표다.

중부발전은 2016년 석탄발전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위한 기본계획과 감축 로드맵을 수립해 운영해 왔다. 기존 로드맵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석탄발전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2015년 대비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80%를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환경설비 개선 등을 위해 약 1조 8000억을 투자한다는 계획이었다.

중부발전은 계획에 따라 2019년까지 약 5600억원을 투자해 2015년 대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68%(2만4000톤)를 감축했다고 전했다.

중부발전은 지난해 말 발표된 정부의 미세먼지 종합대책과 석탄발전의 LNG대체 건설 등을 반영해 석탄발전의 환경설비 성능개선·보강계획을 보강했다. 또한, LNG·유류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감축 계획을 추가 수립했다.

재수립된 대기오염물질 감축 로드맵에 따르면 석탄발전은 2015년 대비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83% 감축, 전기 1MWh를 생산하는데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원단위 배출량)을 85%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약 1조3500억을 투자한다.

또한, LNG발전은 같은 기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36% 감축하고, 원단위 배출량은 49% 감축할 계획이다. 중부발전은 2025년까지 약 563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유류발전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93% 감축하고 원 단위 배출량 배출량은 79%를 감축할 계획으로 약 233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석탄발전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80% 감축목표 달성시기를 2024년에서 2022년으로 2년 앞당겼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전 임직원의 역량을 결집해 재수립된 대기오염물질 감축 로드맵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