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프랜차이즈 '직구삼' 가맹점주와 ‘상생’ 프로젝트 시작
상태바
바로고, 프랜차이즈 '직구삼' 가맹점주와 ‘상생’ 프로젝트 시작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7.0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구삼 가맹점주와 바로고 라이더 대상... 배달대행료 원재료 비용 일부 지원
바로고가 프랜차이즈 가맹점주와 ‘상생’을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바로고가 프랜차이즈 가맹점주와 ‘상생’을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바로고가 프랜차이즈 가맹점주와 ‘상생’을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첫 번째 파트너는 직화구이 배달 삼겹살 브랜드 직구삼이다.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바로고(대표 이태권)는 올해 상점주에 집중한다는 회사 목표에 따라 직화구이 배달 삼겹살 브랜드 직구삼(대표 오재균)과 함께 ‘상생’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상생’ 프로젝트는 상점주, 라이더, 허브(지사) 간 상생을 기반으로 동반 성장 관계를 구축, 배달 생태계를 개선하고자 기획됐다.

프로젝트는 직구삼 가맹점주, 바로고 라이더를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3탄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1탄은 ‘사장님! 힘내세요!’ 프로모션으로, 바로고와 직구삼 양사가 배달대행료와 원재료(고기) 비용 일부를 각각 지원해 직구삼 가맹점주의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2탄과 3탄은 바로고 라이더 대상 프로모션으로, 자세한 지원 내용은 올해 하반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각 프로모션 지원 조건 및 상세 내용은 바로고 본사 또는 직구삼 본사로 문의하면 된다.

바로고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배달 산업에 종사하는 구성원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음을 느끼게 하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직구삼을 시작으로 더 많은 프랜차이즈와 상생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로고는 올해 ‘상점주에 집중’하면서 상점 동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자 노력 중이다. 현재 포장·배달 용기 컨설팅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 상점주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