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퍼센트, 신규 상품 '예치금 금고' 출시···사전 예약 진행
상태바
8퍼센트, 신규 상품 '예치금 금고' 출시···사전 예약 진행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7.01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출금 자유·하루만 맡겨도 수익 발생·매월 1~3회 이자 지급

 

P2P금융기업 8퍼센트가 신규 서비스 ‘예치금 금고’ 출시를 맞이해 사전 예약 접수를 진행한다. 
 
8퍼센트가 2020년 7월 중 출시하는 ‘예치금 금고’는 저금리 시대 대안 투자처를 찾는 고객들을 위해 안정성을 강화, 세후 3%대의 수익률로 기획됐다.

매일 이자가 발생하고 매월 이자가 지급된다. 

기존 P2P투자 상품과 달리 하루만 맡겨도 수익이 발생하고 입출금이 자유롭다는 점에서 CMA 등에 관심이 높은 금리 노마드족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8퍼센트 예치금 금고의 자금은 플랫폼과 분리되어 NH농협은행에 의한 자금관리 API가 적용되며, 은행 명의 계좌에서 개인 신용과 부동산 담보 등의 자산에 분산 투자된다. 

예치금 금고 가입자는 해당 API를 통해 예치금을 입금한 이후 투자, 대출 실행, 대출자가 납입한 원리금의 투자자 예치금 전환, 투자자가 예치금을 본인명의 계좌로 출금하는 시점까지 자금 흐름의 전 과정에 대한 관리 시스템을 제공받는다. 

세금과 이용료를 제외한 예치금 금고의 실수익률은 3%~4% 수준에서 형성된다.
 
예치금 금고는 선착순 500명이 가입할 수 있으며, 예치 한도는 다양한 투자자들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자 개인 고객 당 200만원으로 설정됐다. 

개설을 위한 사전 예약은 8퍼센트 홈페이지를 통해 7월 1일 오전 10시부터 접수할 수 있으며, 법인이 투자를 원할 경우 홈페이지에 기재된 이메일 또는 유선 상담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한편, 예치금 금고 서비스에는 8퍼센트가 중신용(신용등급 4~7등급) 고객에 대한 분별력을 상승시키며 축적한 최신 평가모형(E-Index 2.0)을 적용했다. 

8퍼센트는 지난 5년 간 124만건의 개인신용 대출 신청(약 24조원 규모)을 심사했고, 1개 채권당 500여개의 정보를 활용해 신용평가모형을 재편했다. 

이 모형은 대출자의 일상 생활에 밀접한 관계를 지닌 비금융 정보를 추가로 결합한 머신러닝 평가 시스템이다.

8퍼센트 이효진 대표는 “유례없는 저금리 시대를 맞이한 금융 소비자들께서 이번 서비스를 통해 금리 갈증 해소에 도움을 얻으셨으면 한다"며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리스크를 더 낮춰 세후 수익률 3~4%내외의 상품으로 출시했고, 과거 P2P투자 시장에서 미흡했던 유동성을 보완했다”고 말했다.

2014년 11월 설립된 중금리 전문 핀테크 기업 8퍼센트는 대출금과 상환금을 처리하는 금융 플랫폼을 운영 중이며 대출 채권, 금융 거래 등 코어 뱅킹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금융정보가 부족한 씬파일러와 같이 기존 금융기관이 평가하지 못하는 중신용 등급 고객군에 대한 데이터를 집중적으로 축적하며 중금리 영역을 개척해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