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펀드, 바로지급서비스 이용업체 수 40% 이상 증가
상태바
어니스트펀드, 바로지급서비스 이용업체 수 40% 이상 증가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6.22 17: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위한 포용금융, 수수료 인하 적용 후 고객 크게 늘어
자료 = 어니스트펀드 제공
자료 = 어니스트펀드 제공

 

종합 간편투자 서비스 기업 어니스트펀드(대표 서상훈)는 자사의 공급망금융(SCF) 선정산서비스인 ‘바로지급서비스’ 수수료를 업계 최저로 인하한 지난 4월부터 이용업체 수가 대폭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1일 0.04%에서 0.027%으로 내린 것.

바로지급서비스는 국내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인 티몬, 위메프, 무신사 등에서 유형 재화를 판매하는 사업자가 빠른 자금회전과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이미 판매 완료된 매출의 대금을 미리 지급받을 수 있는 핀테크 서비스다. 

어니스트펀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자금난을 해결하고 포용금융 실천 및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지난 4월 바로지급서비스 수수료를 비대출 선정산 업계 최저로 낮춘 바 있다.

수수료 인하 효과는 즉시 나타났다. 

실제 SCF 바로지급서비스 이용업체 수는 수수료 인하가 적용된 4월부터 급격히 늘어 전년동기 대비 약 25% 증가했으며, 5월에는 40% 이상 치솟았다. 

수수료 부담이 줄어든 만큼 이용액 규모도 크게 성장했다. 

4월과 5월 업체 당 이용액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는 바로지급서비스 전체 이용액 증가로도 이어져 4월과 5월 두 달간의 총 이용액이 지난해보다 18%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같은 결과는 최근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바로지급서비스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도움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바로지급서비스 수수료 인하는 기업의 이윤을 떠나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한 지원책이다”라며 “앞으로도 핀테크 기술을 기반으로 우리 주변의 평범한 이웃들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편리하고 혁신적인 P2P금융서비스 제공과 포용금융 실천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가희 2020-07-03 20:25:13
선정산 여러가지 있는 데 저는 그 중에 올라선정산 추천합니다. 입금도 빠르고 서류도 없어서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