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퀘이커, 백종원과 '오트밀 레시피’ 공동 개발...즉석 오트밀 컵 2종 출시
상태바
롯데제과 퀘이커, 백종원과 '오트밀 레시피’ 공동 개발...즉석 오트밀 컵 2종 출시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6.2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식 오트밀' 목표로 개발한 제품

 

롯데제과는 요리 연구가 백종원과 함께 ‘백종원 오트밀 레시피’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퀘이커 즉석 오트밀 컵’ 2종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퀘이커 즉석 오트밀 컵’은 롯데제과와 백종원 대표가 ‘한국식 오트밀’을 목표로 공동 개발한 제품이다. 롯데제과와 백종원 대표는 이번 레시피 개발을 위해 ‘오트밀은 밥이다’란 메인 광고 카피처럼 한 끼 식사로서 든든하면서도 한국인의 입맛에 맞도록 심혈을 기울였다. 

‘퀘이커 즉석 오트밀 컵’은 ‘구운 누룽지 오트밀’과 ‘구운 김 오트밀’ 등 2종이다. ‘구운 누룽지 오트밀’은 정통 오트밀에 누룽지의 풍미를 더 해, 오트밀이 낯선 국내 소비자들도 자연스럽게 즐길 수 있게 한 제품이다. ‘구운 김 오트밀’은 담백한 오트밀에 당근, 파 등 채소와 짭조름한 김가루를 뿌려, 질리지 않고 먹을 수 있는 제품이다. 이들 제품은 컵 용기에 담겨있고 숟가락이 들어 있어, 뜨거운 물만 부으면 어디서든 2분 안에 손쉽고 따뜻하게 먹을 수 있다. 

롯데제과는 이달 초 퀘이커의 모델로 요리 연구가 백종원 대표를 발탁했으며, 유튜브 등의 온라인 채널을 통해 가수 박재범과 함께한 광고를 공개했다. 

백종원 대표는 모델료 전액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금으로 '사랑의열매'에 박재범과 함께 기부했다. 롯데제과는 백종원 대표와 공동 개발 레시피로 만든 신제품을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며, SNS  이벤트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퀘이커’는 세계 1위 오트밀 전문 브랜드로, 롯데제과가 지난 2018년 원료를 처음 들여와 국내에서 생산 판매하고 있다. ‘퀘이커’는 최근 온라인으로 판매처를 확대하며 올해에는 5월까지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매출이 신장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효정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