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한BNPP 안심지속형 TDF(H) 출시
상태바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한BNPP 안심지속형 TDF(H) 출시
  • 박소연 기자
  • 승인 2020.06.18 0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진=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은퇴시점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자산 리밸런싱이 시행되고 국내외 ETF에 분산투자 하는 생애주기형 펀드(TDF : Target Date Fund)인 ‘신한BNPP 안심지속형TDF(H)’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2017년 6월부터 ‘신한BNPP 마음편한TDF’를 설정해 운용하고 있다.

기존 운용중인 ‘신한BNPP 마음편한TDF’가 은퇴시점을 목표시점으로 잡아 운용해 은퇴시점에 이후에는 자산배분이 이뤄지지 않는 것과 달리, 2020년에 새롭게 출시된 “신한BNPP 안심지속형 TDF(H)”는 은퇴 이후 30년까지를 목표시점으로 잡아 운용하며, 은퇴시점 이후에도 지속적인 자산배분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관리한다.

또한 환오픈 전략을 기본 전략으로 하여 시장 변동성 확대 시 선진 통화 노출로 인한 변동성 헤지 효과를 추구했던 ‘신한BNPP 마음편한TDF’와는 다르게 ‘신한BNPP 안심지속형TDF(H)’는 선진국 통화 표시자산에 대해 환헤지전략을 시행해 환율 변동에 따른 단기 변동성을 제거하는 특징을 가진다.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관계자는 “국내 TDF 시장 규모가 3조원이 넘어선 가운데 고객의 니즈에 맞는, 보다 다양한 운용구조와 투자전략의 TDF가 출시되어야 한다”며 “신한BNPP 안심지속형TDF(H)는 은퇴 자금 축적기인 은퇴이전과 은퇴 자금 인출기간인 은퇴 이후에도 지속적인 자산관리가 필요로 하는 고객이나 단기적인 환율 변동성 위험을 제거하고 싶은 고객에게 추천할 상품이다”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