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차 확대무역회의 열고 조선·해양 지원 방안 확정
상태바
정부, 2차 확대무역회의 열고 조선·해양 지원 방안 확정
  • 김의철 전문기자
  • 승인 2020.06.10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 2차 확대무역회의 열고 수출업종 지원 확정...조선·해양 지원 방안 포함
정세균 총리(가운데)가 2차 확대무역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조선업 회복 지원을 위해 이달 중으로 특별고용지원업종 기간 연장을 검토하는 한편, 수출부진 등 어려운 업종에 대해 특별고용지원업종 추가 지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10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를 열고 ‘지역·현장에 기반한 수출활력 제고 방안’을 확정하고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수출이 4월(-25.1%), 5월(-23.7%) 두 달 연속 20%대 감소율을 보이고, 하반기에도 빠르게 회복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이같은 대책을 세우고, 유동성 위기를 겪는 수출기업에 20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같은 대책에 힘입어 조선업과 조선기자재 업종이 밀집된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 기업들의 유동성 부족해소와 고용유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와 함께 해양플랜트 건조용 원재료 등의 보세공장 반입을 허용하는 등 조선·바이오·중공업·에너지·수산물 등에 대한 보세공장 규제를 완화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의철 전문기자  def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