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창모·민수·스텔라장 등 뮤지션과 AR콘텐츠 제작
상태바
LG유플러스, 창모·민수·스텔라장 등 뮤지션과 AR콘텐츠 제작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6.09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뮤지션과 5G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공동작업을 진행해 AR콘텐츠를 만든다고 9일 밝혔다.

뮤지션의 라이브 공연을 360도 3D AR콘텐츠로 제공하는 ‘ARtist’를 U+AR앱을 통해 서비스한다.

U+AR앱을 통해 구현되는 뮤지션의 실사기반 3D 콘텐츠를 360도 각도에서 감상하고, 뮤지션과 함께 촬영한 사진이나 공연영상 등을 SNS를 통해 공유할 수도 있게 됐다.

9일부터 공개되는 AR컨텐츠는 가수 민수의 ‘섬’, ‘민수는 혼란스럽다’, ‘커다란’ 3곡과 스텔라장의 ‘굿잡’, ‘월급은 통장을 스칠 뿐’ 2곡, 창모의 ‘Swoosh Flow’ 등 총 6곡으로 U+AR 앱을 통해 해당 가수의 라이브 공연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이중 가수 창모의 ‘Swoosh Flow’는 이달 4일 신규 발매된 곡으로 라이브 공연을 선보이는 것은 U+AR이 처음이다.

가수 창모는 지난달 LG유플러스의 아이폰SE 유튜브 광고형식으로 업로드된 ‘지(Z)맘대로’ 캠페인에 출연했다. 이 영상은 1200만회가 넘는 영상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인디 뮤지션부터 ‘빌리 아일리시’까지 실력 있는 뮤지션들의 라이브 콘텐츠를 제작한 스페이스오디티와 함께, AR라이브 콘텐츠를 기획 및  제작하여 격주로 제공하고, U+AR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편곡의 라이브도 선보일 계획이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가수의 생생한 라이브 공연을 스마트폰에서 360도 AR로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실력있는 뮤지션과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U+AR은 실사 기반의 고화질 입체 스타, 캐릭터 콘텐츠를 360도 각도에서 감상하고, 콘텐츠와 함께 촬영한 사진, 영상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