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사회복지시설 42곳에 에어컨 700여대 청소 지원
상태바
BNK금융, 사회복지시설 42곳에 에어컨 700여대 청소 지원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6.0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에 5000만원 전달
▲ 사진 오른쪽부터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 BNK희망나눔재단 배규성 이사장,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박은덕 사무처장, 이숙미 팀장 (사진 = BNK금융 제공)
▲ 사진 오른쪽부터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 BNK희망나눔재단 배규성 이사장,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박은덕 사무처장, 이숙미 팀장 (사진 = BNK금융 제공)

 

BNK(회장 김지완)가 사회취약계층의 건강한 여름나기 지원을 위해 지역 사회복지시설 42곳을 대상으로 ‘냉방기 세척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BNK는 사회적 보호가 필요한 취약계층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지원하고 냉방기 세균으로 인한 호흡기 질환과 코로나19 피해 등을 예방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BNK는 5일, 본점에서 ‘냉방기 세척 지원사업’을 위한 후원금 5000만원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신정택)에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후원금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아동양육시설, 장애인복지시설, 양로원 등에 설치된 에어컨 700여대의 정밀 세척과 코로나19 방역 등에 사용된다.
 
특히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하는 세척원은 발열, 코로나19 위험지역 방문 등을 면밀히 체크하고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코로나19 확산 예방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BNK 관계자는 “여름 폭염을 대비해 우리 이웃들의 시원하고 건강한 여름나기를 기원하며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BNK는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NK는 부산은행, 경남은행 등 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을 시작으로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한 긴급 금융지원, 대출만기 및 분할상환 유예 프로그램, ‘착한 임대인 운동’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