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착같은 실행' 주문한 김준 SK이노 사장 “환경이 혁신 모멘텀”
상태바
'악착같은 실행' 주문한 김준 SK이노 사장 “환경이 혁신 모멘텀”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6.02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사회적 가치 창출 결과 1717억원… 전년 대비 14% 수준
탄소 중심 정유·석유화학 업종 한계 절감… 그린비즈니스 추진
SK이노베이션 계열 CEO들이 화상회의를 마친 후 그린밸런스2030 실행의지를 다지고 있다. (왼쪽부터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계열 CEO들이 화상회의를 마친 후 그린밸런스2030 실행의지를 다지고 있다. (왼쪽부터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현재 사업 구조에서 환경 분야는 회사와 이해관계자 모두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영역”이라며 “환경을 혁신 모멘텀으로 삼아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의 발언은 SK이노베이션의 사회적 가치(SV) 창출 결과 발표와 함께 나왔다. 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창출한 SV가 1717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 수준을 기록했다고 2일 발표했다.

SK이노베이션은 SV가 감소한 이유로 정유·석유화학 산업의 침체에 따른 경영 악화 요인을 들었다. 이를 통해 환경 분야를 중심으로 한 사업구조 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V 감소가 컷떤 분야는 배당, 납세·고용 등을 평가하는 경제 간접기여 성과 분야다. 전년비 1조1000억 원 이상이 줄어든 1조2183억 원으로 감소했다.

SK이노베이션 측은 “2018년 말부터 시작된 정유·석유화학 산업의 침체에 따른 경영상황 악화, 즉 업의 한계에서 기인한 것”이라며 “이는 딥체인지(Deep Change)의 시급성을 보여 준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만, 전기차 배터리 등의 성장 사업에 대한 투자로 인력이 695명이 증가해 SK이노베이션 사상 고용이 처음으로 7000명이 넘어섰다. 고용 부문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적어 전체 낙폭을 줄였다.

비즈니스 분야의 SV는 전년대비 6% 수준인 686억원이 개선된 마이너스 1조1234억원으로 분석됐다. SK이노베이션은 이에 대해 “여전한 탄소 중심 사업구조로 마이너스 1조원의 벽은 깨지 못했지만, 사업 혁신 노력이 조금씩 결실을 맺으며 지난해 대비 개선됐다”고 말했다.

사회공헌 분야의 사회적가치는 CSR 프로그램 강화, 구성원들의 자원봉사와 기부금 증가 등으로 전년대비 274억원 증가한 768억원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 부분 사회적 가치를 늘리려는 노력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김준 사장은 “2019년 사회적 가치 측정결과는 ‘이대로는 안된다는’ SK이노베이션의 현실을 절실히 보여줬다”며, “그린밸런스2030을 악착같이 실행하며 본질적이고 구조적인 혁신을 이뤄 내야만 사회적 가치 창출은 물론 지속적인 생존과 성장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밸런스2030은 SK이노베이션이 에너지·화학 중심의 사업구조에서 발생하는 환경 부정 영향을 상쇄하기 위해 환경 긍정 영향을 창출하는 그린 비즈니스(Green Biz.)를 집중 육성해 2030년까지 환경 부정 영향을 제로(0), 더 나아가 플러스로 만들어 회사를 성장시키겠다는 전략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전사 성장전략으로 그린 밸런스 2030을 도입한 바 있다.

김준 사장은 “그린밸런스2030 전략은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환경 이슈를 향한 SK이노베이션의 진정성을 담아낸 실천적인 목표”라며 “올해는 ‘비즈니스 사회 성과를 마이너스 1조 이하’로 낮추겠다”고 다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를 위해 전사 그린 비즈니스의 중심인 배터리 사업에 대한 선제적 투자를 계속해 국내외 생산기지의 생산규모를 현재 20GWh 수준에서 2023년 71GWh, 2025년 100GWh 이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미 국내 공장을 비롯해 헝가리, 중국 등에서 본격적으로 양산을 하고 있다. 이 같은 생산확대를 통해 향후 배터리를 기반으로 한 사업 모델, 즉 BaaS(Battery as a Service)로 확장해 배터리 생산부터 사용, 재활용(Recycle)까지를 아우르는 친환경 배터리 밸류 체인을 구축해 갈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또 에너지·화학 사업에서도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낮추기 위한 투자를 계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미 1조원을 투자해 감압잔사유 탈황설비(VRDS) 생산공장을 건설해 올 4월부터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사업장의 친환경 공정개선, 폐플라스틱 재활용, 획기적 CO2 감축 기술 개발·수처리 기술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및 비즈니스 모델도 발굴·도입하기로 했다.

기존 사업에서도 고객사와의 협력을 통해 친환경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재활용이 가능한 아스팔트 제품 출시 등 그린 밸런스2030에 맞는 상품으로의 전환을 통해 환경 부정 영향을 줄여 갈 방침이다.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에게 딥 체인지를 위한 그린밸런스 2030은 미래 생존 여부를 결정짓는 전쟁으로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회사와 사회의 더 큰 행복 창출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악착같이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