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가집’과 ‘비비고’의 김치 전쟁... 나트륨 표시 의무화 ‘변수’ 될까?
상태바
‘종가집’과 ‘비비고’의 김치 전쟁... 나트륨 표시 의무화 ‘변수’ 될까?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6.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김치에도 나트륨 등 표시의무 확대... 2022년부터 단계별 시행
김치 업계 “정부 정책 잘 따르겠지만, 발효저장 식품 특수성 감안해야”
식약처가 김치류를 영양 표시 의무화 식품군에 포함시키기로 해 김치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사진은 한 편의점에서 포장 김치를 구매하는 소비자 모습(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식약처가 김치류를 영양 표시 의무화 식품군에 포함시키기로 해 김치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사진은 한 편의점에서 포장 김치를 구매하는 소비자 모습(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포장 김치 1위 자리를 두고 치열한 점유율 다툼을 벌이고 있는 대상 ‘종가집’과 CJ제일제당 ‘비비고’의 전선에 ‘나트륨 표시 의무화’라는 변수가 발생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처장 이의경)는 국민의 건강한 식생활을 지원하고자 떡류, 김치류 등에도 열량‧당류‧나트륨 등 영양표시 의무를 확대하는 내용의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6월 1일 입법예고한다고 같은 날 밝혔다.

이번 영양표시는 당류·나트륨 함량이 높거나, 섭취빈도·섭취량이 많은 가공식품을 대상으로 확대 추진하는 것으로, 업체 매출액에 따라 2022년부터 2026년까지 단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시행 시기는 2019년 생산 실적 기준 120억원 이상 업체는 2022년부터, 50~120억 업체는 2024년부터, 그 이하 업체는 2026년부터 의무화 된다.

현재 영양 표시가 되고 있는 식품군은 레토르트식품·빵·과자 등 17개 군이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을 통해 김치와 떡 등 29개 식품군에 영양표시를 의무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식약처의 입법 예고에 가장 영향을 받는 업체들은 김치 업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나트륨 함량이 많은 김치 제품의 특성상 영양 표시가 의무화될 경우 나트륨 함량에 따라 업계 순위가 뒤바뀔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치는 늘 나트륨 이슈가 있었던 제품인데다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반찬이다 보니, 김치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눈앞에 표시된 나트륨 함량을 의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영양 표시가 의무화 되지 않은 현재에도 소비자원 등의 포장 김치 나트륨 함량 조사가 나올 때면 업계 전체가 민감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또 영양 표시가 의무화되면, 그 기준에서 일정 정도 이상 벗어날 경우 제재를 받게 되는 것 역시 김치 업계에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1일 한 업계 관계자는 “김치의 나트륨 함량은 김치의 어느 부위를 검사하는가, 어느 공장에서 생산됐느냐에 따라 천차만별이 될 수 있다”면서 발효저장 식품의 특성상 억울한 피해자가 나올 수 있음을 경계했다.

현재 포장 김치 업계 1위 브랜드는 대상 ‘종가집’이다. 종가집은 1987년 국내 포장 김치 1호 브랜드로 론칭 이후 오랜 기간 1위를 수성해왔다. 종가집의 30년 넘은 아성은 여전히 드높고 견고하다. 그러나 최근 무서운 도전자를 만났다.

CJ제일제당의 간판 브랜드 ‘비비고’를 등에 업은 ‘비비고 김치’가 빠른 속도로 다른 업체들을 제치고 업계 2위에 안착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종가집과 10%P 안팎으로 점유율 차이를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닐슨코리아 기준) 업계에서는 두 브랜드의 합이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한 것으로 보고 있다.

비비고 김치는 지난해 소비자시민모임이 조사한 시중에 판매되는 포장 배추김치 15종 중 100g당 나트륨 함량이 가장 낮게 조사돼 영양 표시가 의무화될 경우 수혜를 볼 수 있는 브랜드로 꼽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영양 표시 의무화가 될 경우 김치 제품군이 나트륨 함량에 따라 나눠질 수 있고, 업체들 모두 저염 김치 제조를 강화할 것이므로 현재의 나트륨 함량 순위는 큰 의미가 없다”는 목소리도 있다.

한국인의 상징이기도 한 김치 시장이 정부의 영양 표시 의무화와 함께 요동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대상과 CJ제일제당 측 모두는 “정부 방침에 따라 영양 표시 의무화를 잘 준비할 것”이라고 1일 밝혔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