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 모바일에서도 끊어짐 없이"...앱 출시
상태바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 모바일에서도 끊어짐 없이"...앱 출시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6.0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모바일 앱(App.) ‘U+아이들나라’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앱은 유아·아동 대상 IPTV 미디어 플랫폼인 ‘U+tv 아이들나라’를 모바일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U+아이들나라’는 LG유플러스 IPTV 인기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의 콘텐츠와 서비스를 모바일에서 그대로 이용할 수 있고, 끊어짐 없이(심리스·Seamless) 볼 수 있는 서비스다. 시청리스트 연동은 물론, 장소와 시간에 제약 없이 댁내 IPTV로 보던 영상을 모바일로 이어서 볼 수 있다.

기존에도 ‘U+모바일tv’를 통해 ‘U+tv 아이들나라’ 콘텐츠를 일부 이용할 수 있었지만, 서비스의 강점인 아이 맞춤형 교육 서비스, 유아친화적 UX·UI, 시청관리 및 시력보호 기능 이용에는 제약이 있었다.

LG유플러스는 유아·아동 대상 IPTV 미디어 플랫폼인 ‘U+tv 아이들나라’의 모바일 앱(App.) ‘U+아이들나라’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유아·아동 대상 IPTV 미디어 플랫폼인 ‘U+tv 아이들나라’의 모바일 앱(App.) ‘U+아이들나라’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제공]

아이 맞춤형 교육 서비스는 ▲영어전문업체 YBM에서 만든 ‘영어레벨테스트’, ▲AI로 아이 성향을 분석하고 전문가가 책을 추천해주는 ‘맞춤 도서 추천’ ▲인기 캐릭터 캐리와 마을을 꾸미며 재미있게 영어를 익히는 ‘헬로캐리 퀴즈쇼’ ▲1500개 전문 교육기관에서 사용하는 ‘육아 종합 검사 4종’ 등이 대표적이다.

유아 친화적인 캐릭터 중심 UX·UI 구성, 시청관리 및 시력보호 기능도 그대로 재현했다. 캐릭터를 활용하여 시청시간과 횟수를 제한하는 시청관리 기능은 아이가 올바른 영상 시청 습관을 기르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국내 최초 안과의사협회 인증을 받은 시력보호 모드는 블루라이트를 최소화해 아이들 시력을 보호한다.

‘U+tv 아이들나라’는 지난 2017년 출시 이후 3년 간 고객 만족도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대표 서비스로는 ▲베스트셀러, 유명 아동문학 수상작 등을 동화 구연가 목소리로 만나는 ‘책 읽어주는 TV’ ▲5개 프리미엄 영어 브랜드 콘텐츠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영어유치원’ ▲정부가 지정한 유아·아동 대상 표준 교육과정을 반영한 ‘누리교실’ 등이 있다.

‘추가 요금 걱정없는 데이터 69’, ‘5G 스탠다드’, ‘U+tv 프리미엄’ 이상 요금제를 이용하는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은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며, 그 외 요금제 이용 고객 및 타사 모바일 고객은 ‘U+모바일tv’의 기본 월정액(5500원, VAT 포함) 가입을 통해 ‘U+아이들나라’ 앱을 이용할 수 있다.

‘U+아이들나라’는 먼저 안드로이드OS에서 이용이 가능하며, 올 11월 iOS 버전 앱을 출시할 예정이다. 유·무선 연동 기능은 셋톱박스 업그레이드를 통해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문현일 LG유플러스 IPTV상품담당은 “집 밖에서 자녀들에게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보여줄 때 어떤 콘텐츠를 보여줘야 할 지 고민하는 부모를 위해 모바일 앱을 출시하게 됐다”며 “’U+아이들나라’를 통해 자녀의 미디어 중독, 지속적인 광고 노출에 대한 걱정에서 벗어나 아이에게 유익한 콘텐츠를 안심하고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