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머니, 1만대로 늘어난 콜택시···"콜 실패까지 보상"
상태바
티머니, 1만대로 늘어난 콜택시···"콜 실패까지 보상"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6.0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4일까지···서울지역 택시 서비스 활성화
사진 = 티머니 제공
사진 = 티머니 제공

 

서울 택시업계가 주도하는 택시호출서비스, ‘티머니onda’가 택시기사 1만명 확대 모집을 조기 달성했다. 

이에 티머니onda는 높은 콜 성공률을 자신하며 혹시라도 택시를 타지 못하는 승객도 배려하는 차원에서 ‘콜 실패 보상’을 실시, 서비스 활성화에 업계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티머니 온다는 (주)티머니(대표이사 김태극)가 서울 택시 양대 산맥인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손잡고 진행한 서비스다. 

그동안 4000명으로 제한해온 기사를 확대모집하기 시작한지 약 한 달만에 1만명 모집에 성공했다.

애초 목표였던 ‘상반기(6월 30일)내 1만명 모집’에 비하면 한 달을 앞당긴 셈. 

이는 택시업계와 티머니가 동반성장을 위해 상호 협력한 결과로 티머니onda에 대한 서울택시 종사자들의 큰 관심과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서울 택시에서 1만명 가입이 가지는 상징성은 크다. 

목적지가 안 보여도 승객이 부르면 오는 착한 기사가 1만명이라는 것으로 승차 거부, 손님 골라 태우기가 줄어드는 것뿐만 아니라, 택시에 대한 전반적인 서비스 만족도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이는 승객들의 호응을 통해서도 잘 나타난다. 

지난 4월 27일 누적다운로드 60만을 돌파했던 티머니onda는 6월 1일 현재 7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택시 업계에서도 입소문을 타고 가입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양 택시조합과 티머니는 계속해서 가입자 수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양 택시 조합과 티머니는 높은 콜 성공률을 자신하면서도 혹시나 생길지 모를 콜 실패고객을 위해 ‘콜 실패 보상제’를 마련했다. 

6월 1일부터 6월 14일까지 14일간 콜 요청 고객 중 배차에 실패한 고객을 대상으로 1일 1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전원 증정한다.

또한 ▲티머니onda 첫 탑승 혜택(6월 30일까지, 첫 탑승 고객 대상)을 통해서는 GS편의점 5000원 상품권 지급 ▲‘금요일은 온다데이'를 6월 말까지 연장하여 금요일에 티머니onda를 타는 고객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증정한다. 

이번 행사는 택시 콜에 실패한 고객을 위로하는 면도 있지만, 무엇보다 ‘콜 실패 없는 콜 앱 서비스’라는 자신감에서 계획된 행사이다.

이에 대해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문충석 이사장은 “택시 업계와 티머니의 오랜 상생협력 관계로 탄생한 ‘티머니onda’가 택시 운수종사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더 좋은 서비스와 더 나은 혜택으로 티머니onda가 고객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택시 운수종사자들과 함께 적극적인 협조를 이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지난해 서비스를 시작한 ‘티머니onda’ 택시는 택시 기사들의 자발적 참여를 바탕으로 서비스 하고 있다. 

특히 ▲목적지 미표출 ▲AI자동배차 시스템을 통해 승객 골라 태우기를 사전에 방지하고 있다. 

향후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택시업계와 위기를 함께 극복해 더 나은 택시 호출 서비스로 발전해 나갈 계획이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