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녹화 길어지면?”… 히딩크도 눈치 못챘던 실명
상태바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녹화 길어지면?”… 히딩크도 눈치 못챘던 실명
  • 서이수 기자
  • 승인 2020.05.31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JTBC '뭉쳐야 찬다'
출처=JTBC '뭉쳐야 찬다'

 

종편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유상철이 췌장암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31일 방송된 JTBC ‘뭉쳐야찬다’에 출연한 유상철은 췌장암 투병 근황 사실을 전해 출연진들과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해 11월 췌장암임을 판정받은 그는 현재 7차까지의 항암치료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힌 그는 팬들의 사랑 덕분에 많이 호전되었다고 설명했다. 유상철은 “녹화 길어지면 제가 갈게요”라며 농을 던지기도 했다.  

특히 그는 지난 2006년 은퇴 당시 왼쪽 눈이 실명된 상태로 경기를 뛰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옆에 사람이 지나가도 실루엣만 보여 누군지 모른다”며 “공에 끈을 달아놓고 헤딩하는 연습을 열심히 해서 감각적인 헤딩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경기력도 좋아지고 국가대표로 발탁된 것. 2002 한일월드컵 감독이었던 히딩크 또한 그의 실명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