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일부터 헌팅포차·노래연습장 등 8개 고위험시설 방역수칙 준수 의무...전자출입명부, 시범 적용
상태바
6월 2일부터 헌팅포차·노래연습장 등 8개 고위험시설 방역수칙 준수 의무...전자출입명부, 시범 적용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5.3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기술을 활용한 전자출입명부, 6월 1일부터 시범적용…6월 중 도입
내일부터 2주간 1만5000개 건설현장·2만3000개 제조업 사업장 현장점검

정세균 국무총리는 “6월 2일부터는 전국의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등 8개 고위험시설의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방역수칙 준수의무가 부과된다”면서 “IT기술을 활용한 전자출입명부도 내일부터 시범적용을 거쳐 6월 중에 도입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5월 28일 79명을 기점으로 신규확진자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7명, 누적 확진자는 1만1468명이다.

1일 신규 확진자 수가 닷새만에 20명 후반대로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 수는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발(發)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최근 며칠간 크게 증가했다. 하지만 시설 관련자들에 대한 전수 조사가 거의 마무리되면서 증가폭도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세균 총리 [사진 연합뉴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5∼26일 이틀간 10명대에 머물다가 27일 쿠팡물류센터 근무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40명으로 늘었고, 이튿날인 28일에는 배 수준인 79명으로 급증했다. 이어 29일에 58명, 30일에 39명이 각각 확진됐다.

일단 통계상으로만 보면 최근 나흘간 79명→58명→39명→27명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하지만 이번 쿠팡물류센터발 연쇄감염도 코로나19가 다소 진정돼 가던 국면에서 예상치 못하게 터졌듯 인구 밀집도가 높은 수도권의 특성상 언제, 어디서든 다시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정 총리는 “이태원 클럽발 n차 감염이 끝나지 않았고, 부천 물류센터에서의 감염은 이제 시작이라고 보고 대응해야 한다”면서 “이번 집단감염 사례로 우리 방역망의 취약한 곳들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밀집되고 밀폐된 장소,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곳들은 어김없이 코로나19의 공격을 당했고, 바이러스의 이동통로가 됐다”면서 “빠르게 미비점을 보완하고 사각지대를 찾아내서, 감염을 예방하는 데 중점을 둬야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2주간 신규환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비율이 7%에 이르는 등 지금도 어디에선가 조용한 전파가 일어나고 있을지 모른다"며 "물류센터 외에 감염에 취약한 사업장이나 시설들을 찾아내 선제적으로 조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정 총리는 “정부는 내일부터 2주간 1만5000개의 건설현장과 2만1000개의 제조업 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에 나서겠다”면서 “콜센터, IT업종, 육가공업 등 취약사업장 1700여 곳에 대해서는 자체점검과 불시점검을 병행하고, 대형물류센터를 포함한 4000여개의 물류시설에 대해서도 관계부처 합동점검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한걸음 더 나아가, 우리 주변에서 방역이 취약한 소규모 시설이나 장소도 빠짐없이 점검해야 한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방역수칙을 소홀히 하기 쉬운 소규모 공사현장이나 함바식당, 인력사무소, 그리고 어르신을 상대로 밀집된 장소에서 물품을 판매하는 소위'떴다방'등에 대해 관리를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이번에 확진자가 발견되었음에도 대형병원, 몇몇 교회 등에서 추가 확산이 크게 없었던 것은 방역수칙을 잘 지켰기 때문”이라며 “ 차분하게 수칙을 지키고 신속하게 대응하면 이번 고비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