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포함, 장·차관급 공무원 급여 1억8165만원 기부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포함, 장·차관급 공무원 급여 1억8165만원 기부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5.29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복지진흥기금에···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실업대책에 활용
▲ 5월 26일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청와대 제공)
▲ 5월 26일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청와대 제공)

 

5월 28일 현재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청와대, 고용노동부, 인사혁신처, 중앙노동위원회 등 4개 기관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 20명이 근로복지기금에 1억8165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21일 비상국무위원 워크숍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국민 고통을 함께하기 위해 정세균 국무총리를 포함한 장·차관급 정무직 공무원들의 급여 30%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5월 26일에는 청와대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공무원의 급여 반납분을 근로복지진흥기금에 기부해 실업대책에 활용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행정부 장·차관급 이상 정무직 공무원은 140여명으로 이들 중 희망자들의 자발적 참여로 조성되며, 따라서 최종 참여 인원과 액수는 유동적일 수 있다.

이들의 급여 반납분은 긴급재난지원금의 기부와 달리, 근로복지공단이 관리·운용하는 근로복지진흥기금에 지정기부금으로 기탁된다.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한 경우엔, 특별법에 따라 고용보험기금에 편입돼 취약계층 고용유지와 일자리창출 사업에 우선 활용된다.

실업대책사업이란 '고용정책기본법' 제34조에 따라 다수의 실업자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에 실업의 예방 또는 실업자의 재취업 촉진 등을 위해 시행하는 것이다.

과거에도 1998년 IMF외환위기 당시 체불임금에 대한 생계비 대부, 실업자 창업점포 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한 바 있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는 실직가정 생활안정자금 융자 등의 사업을 한시적으로 시행한 바 있다.

이번에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극복을 위해 각계에서 기탁한 기부금은 고용보험 가입자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한 장기 실업자(6개월 이상 소득이 없는 프리랜서, 특고, 영세 자영업자 등)에 대한 생계비 지원 용도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많은 단체와 기업, 그리고 개인들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하여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뿐아니라 근로복지진흥기금에도 추가적으로 기부해주고 계신다”며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기부에 동참해주신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국민들의 정성이 담긴 기부금이 정부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등 취약계층의 생활안정과 재취업촉진에 긴요하게 활용되도록 세심하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