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글로벌 디지털 은퇴금융에 역략집중..'2017 경영전략' 발표
상태바
농협, 글로벌 디지털 은퇴금융에 역략집중..'2017 경영전략' 발표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6.11.2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이 내년에 글로벌사업, 디지털금융, 은퇴금융 역량 강화에 집중한다.

농협금융은 이런 내용의 2017년 경영전략 방향과 조직개편안을 27일 발표했다.

농협금융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기반 구축, 사업경쟁력 제고, 신성장동력 확보, 농협금융 DNA 정립 등 4대 핵심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장기적으로 은행과 비은행의 손익 비중을 50 대 50으로 재정립한다.

미국의 금리 인상 등 거시 경제 변동성 확대 등에 대비해 통합위기상황분석 시스템도 구축한는 한편 계열사 간 협업을 강화해 농협금융의 사업체질도 개선한다.

은퇴·유스(Youth) 특화상품 서비스 등 전략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한편, 기업투자금융(CIB) 확대, 계열사별 장점을 결합한 자산관리(WM) 상품 라인업 구축 등을 통해 그룹 시너지도 강화한다.

신성장 동력은 글로벌과 핀테크에서 확보한다는 전략이다.중국 등 아시아 국가로의 진출을 본격화해 글로벌 수익원을 확대하고, 모바일금융플랫폼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비대면채널도 강화한다.

은행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금융산업의 새로운 경쟁 패러다임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로드맵도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추진한다.

농협금융은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3대 핵심전략사업인 글로벌사업, 디지털 금융, 은퇴금융 역량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며 이와관련 조직도 정비할 예정이다.

농협금융은 올해 조선·해운에 대한 부실여신 탓에 3분기까지 1조4천597억원의 충당금을 적립했다.올해 3분기들어 비로소 흑자로 전환, 987억원의 누적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김용환 회장은 "올해의 위기를 교훈 삼아 농협금융이 대한민국 대표 금융그룹의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2017년이 새로운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