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부산개인택시조합과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부산개인택시조합과 업무협약 체결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5.2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가 부산광역시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부산개인택시조합은 부산지역 개인택시들에게 마카롱택시 플랫폼 가입을 적극 독려하기로 했다. 

현재 KST모빌리티는 택시 중개 서비스 역량 강화를 위해 지역, 가맹계약 여부와 상관없이 일반택시 드라이버 누구나 가입을 받고 있다. 아울러 양사는 향후 마카롱택시 플랫폼가맹사업 활성화 및 부가서비스 발굴 등 사업에서도 협력을 추진할 방침이다.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택시 면허 대수 2만4370여 대로, 국내에선 시 단위 택시시장 중 서울시(약 7만1800대) 다음으로 규모가 큰 지역이다. 특히 부산시 내 개인택시는 1만3800여 대로, 부산시 전체 택시 중 56.8%를 차지하고 있다.

마카롱택시. [사진 KST모빌리티]

KST모빌리티는 올해 중개형 플랫폼 사업을 강화하면서 택시 업계와 함께 성장하는 ‘상생형 택시 플랫폼 모델’을 구체화해가고 있다. 이를 위해 KST모빌리티는 우선 각 지역 택시 조합을 비롯해 택시 관련 단체들과 잇따라 손잡으며 전국 기반의 상생형 택시 플랫폼 사업을 전개해왔다.

KST모빌리티는 최대 규모인 서울시를 포함해 부산, 대구, 인천, 경기도 등 국내 주요 택시시장에서 상생형 택시 플랫폼 사업을 전개할 발판을 마련했다. 최근 KST모빌리티와 협력하기로 한 전국 각 지역 택시조합에 속한 택시대수는 약 12만대로, 전국 택시대수(약 25만1000대)의 약 47.4%에 해당한다.

동시에 지난 5월 전국개인택시조합은 이사회를 통해 마카롱택시와 협력하기로 의결하고, 전국 개인택시 드라이버들에게 마카롱택시 앱 가입을 독려하고 있다. 개인택시는 전국적으로 약 16만5000대, 전국 택시 면허의 약 65%에 해당한다. 올해 1월에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이하 전택노련), 전택노련 서울 및 인천 본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지난해 4월 출시한 마카롱택시 앱은 영향력 있는 택시 호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전국의 여러 택시 플레이어들과 손잡고 있다”며 “이번 부산개인택시조합과의 업무협약으로 마카롱택시의 전국 기반 상생형 플랫폼 사업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