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국회의원 신분으로 검찰 소환 가능성 '계좌추적 등 시일 필요'...21대 국회 개원 30일 넘길 듯
상태바
윤미향, 국회의원 신분으로 검찰 소환 가능성 '계좌추적 등 시일 필요'...21대 국회 개원 30일 넘길 듯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5.28 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각종 의혹 연관된 참고인들 먼저 조사...회계담당자 첫 소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국회의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누락 등 각종 의혹과 관련 조사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윤 당선인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21대 첫 국회의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2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회계장부를 분석하고 있다.

검찰이 수사 중인 정의연과 윤 당선인 관련 피고발 사건은 현재까지 10여 건에 이른다.

서부지검은 전날 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처음 소환한 데 이어 대검찰청에서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을 지원받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강조하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

다만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 당선인의 소환은 서두르지 않는다는 것이 지금까지의 검찰 내부 분위기다.

압수물 분석 이외에도 정의연 관련 계좌추적 작업에도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 

이용수 할머니와 정의연 출신 윤미향 당선인 [일러스트 연합뉴스]

윤 당선인의 공금 유용 의혹 등에 대한 수사 상황도 소환 시기에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

정의연의 회계 누락 의혹에서 시작된 수사가 윤 당선인과 주변인에 대한 계좌 추적으로 확대되면 소환 시기가 예상보다 더 길어질 수 있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미 대검찰청으로부터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 1명을 지원받은 상태다.

검찰은 최근 윤 총장의 수사 지시에 따라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 파견을 더 늘린다는 방침이다. 

윤 당선인 등 계좌 추적을 통해 돈의 흐름을 쫓는 수사가 폭넓게 진행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따라서 21대 국회가 개원하는 오는 30일 이전 윤 당선인의 검찰 소환 조사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헌법상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도 윤 당선인의 소환 시기에 변수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현실적으로 윤 당선인의 소환 불응 가능성이 아직은 크지 않다는 점에서 정작 검찰 내부에서는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피의자 소환 시기는 통상적으로 수사팀에서 결정하지만 중요 인물일 때는 대검찰청에 사전 보고가 이뤄지기도 한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