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 코로나19 이유로 ‘블리즈컨 2020’ 취소 결정
상태바
블리자드, 코로나19 이유로 ‘블리즈컨 2020’ 취소 결정
  • 김형근 게임전문기자
  • 승인 2020.05.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로 확산 중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COVID-19)’에 대한 우려로 올해 개최 예정중이던 게임 관련 각종 행사가 취소 또는 온라인 행사로 변경되고 있는 가운데 블리자드의 대표 행사인 ‘블리즈컨’ 역시 올해 행사가 취소됐다.

블리자드는 한국시간으로 금일(27일) 오전, ‘블리즈컨’의 총괄 프로듀서인 새럴린 스미스의 명의로 ‘블리즈컨 2020’의 취소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이 글에서 스미스 프로듀서는 블리자드가 택할 수 있는 여러 경로와, 앞으로 수개월간 받게 될 전국가적이고 지역적인 보건 가이드라인에서의 변수들에 따라 각 경로들이 어떻게 복잡해질 수 있는 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끝에 최종적으로 올해 ‘블리즈컨’을 열지 않기로 하는 매우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온라인을 통해 어떤 방식으로 유저들과 함께 하고 ‘블리즈컨’ 정신을 전달할 수 있을 지에 대해 논의 중이지만 이러한 방식이 다소 새로운 영역이자 다른 여러 요소로부터 영향을 받는 점을 고려한다면 ‘내년 초 언젠가의 시점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는 자신의 의견을 더했으며, ‘블리즈컨’ 행사를 통해 개최되던 대형 e스포츠 행사들에 대해서는 몇몇 행사를 지원하기 위한 대안들도 살펴보고 있음을 알렸다.

한편 스미스 프로듀서는 앞으로의 계획이 다듬어지는 상황에 따라 추후 더 많은 정보를 공개할 것인 만큼 그 때까지 게임을 플레이하며 응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블리즈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스미스 프로듀서의 글 전문이다.

블리자드 커뮤니티 여러분께,

몇 주 전 저는 올해 블리즈컨 개최에 대한 불확실성과 관련한 업데이트를 드린 바 있습니다. 그 이후로 많은 것들이 변화했습니다… 그리고 또 많은 것들은 그대로이기도 하지요. 이 기간 동안 우리는, 우리가 염두에 두고 있는 건강과 안전이라는 관점에서 행사를 여는 것이 어떠할 것인지에 대해 많은 논의를 거쳤습니다. 또한 우리가 택할 수 있는 여러 경로와, 앞으로 수개월간 우리가 받게 될 전국가적이고 지역적인 보건 가이드라인에서의 변수들에 따라 각 경로들이 어떻게 복잡해질 수 있는 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왔습니다. 최종적으로, 여러 옵션들을 검토한 끝에 우리는 올해 블리즈컨을 열지 않기로 하는 매우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결정을 내리게 되어 매우 낙담해 있으며 여러분들 가운데 많은 분들 역시 비슷한 감정을 느끼시리라 생각합니다. 전 진정으로 블리즈컨을 아끼며, 블리자드의 모든 이들이 이같은 감정을 공유할 것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올 가을 이 행사에서 여러분들과 함께 하며 우리의 “괴짜스러움을 충전”할 수 있었음을 매우 그리워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다시 만날 것입니다!

우리는 온라인을 통해 어떤 방식으로 여러분과 함께 하고 블리즈컨 정신을 전달할 수 있을 지에 대해 논의 중입니다. 이로써 다수의 사람들이 직접 만나는 것과 관련된 보건 및 안전 프로토콜 상황으로부터 훨씬 영향을 덜 받게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가능한 한 최대한 빨리 이같은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기를 바라지만, 이러한 방식이 다소 새로운 영역이자 다른 여러 요소로부터 영향을 받는 점을 고려한다면 내년 초 언젠가의 시점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블리즈컨은 매년 블리자드 게임들을 위한 대형 e스포츠 행사들이 열리던 무대이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보통 블리즈컨에서 개최되던 이 높은 수준의 대회들 중 몇몇을 지원하기 위한 대안들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계획들이 다듬어짐에 따라 여러분께 좀더 많은 것들을 말씀드릴 예정입니다. 그 동안 여러분과 어둠땅을 탐험하며, 여관에서 시간을 보내며, 화물을 밀며(미세요!), 또는 여러분이 좋아하는 다른 블리자드 세계관 어디에서라도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건강히 잘 지내세요.

Saralyn Smith

소용돌이 야만용사, 블리즈컨 총괄 프로듀서

김형근 게임전문기자  gamey@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