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론조사, 진보 포함 70% “윤미향 사퇴하라”…‘여론 외면, 진영 논쟁’ 민주당 지도부 왜 이러나
상태바
국민 여론조사, 진보 포함 70% “윤미향 사퇴하라”…‘여론 외면, 진영 논쟁’ 민주당 지도부 왜 이러나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5.2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보, 민주당 지지층서도 사퇴 의견 50% 넘어...리얼미터 조사
- 이해찬, 윤 당선인이나 정의연이 아니라 전 국민의 자성 촉구

국민 10명 중 7명은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실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27일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26일 조사,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70.4%는 윤 당선인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20.4%였으며 9.2%는 '잘 모른다'고 밝혔다.

정당이나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층(84.4%), 미래통합당 지지층(95.4%)에서 '사퇴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용수 할머니(좌),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우)

진보층(57.1%), 민주당 지지층(51.2%)에서도 절반 이상이 '사퇴 의견'을 냈다.

현재 비례대표 당선인 신분인 윤 당선인은 21대 국회 임기가 30일 개시되면 국회의원이 된다.

이번 조사는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25일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2차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을 겨냥해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말했다.

또한 “(윤 당선인이) 생전에 할머니들을 이용하고 장례 때 가짜 눈물을 흘렸다”며 비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

민주당 지도부는 윤미향 당선인을 엄호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오히려 윤 당선인이나 정의연이 아니라 전 국민의 자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서초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제강점기 피해자의 삶을 증언하며 여기까지 해온 30여년 활동이 정쟁의 대상이 되거나 악의적으로 폄훼돼 우파에게 악용돼선 안 된다”며 “본질과 관계 없는 사사로운 일을 가지고 과장된 보도가 많이 나오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을 질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나 사실에 기반해야지 신상털기식 의혹제기는 안 된다”며 “일부 언론에서 대단히 왜곡된 보도를 많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국은 신속히 (윤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해) 사실 확인을 해주고 국민 여러분도 신중히 시시비비를 지켜보고 판단해달라”며 “성숙한 민주사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부분에서 자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