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재단, 순직·공상 경찰관 및 소방관 자녀 장학사업 9년째...총 36억원 지원
상태바
현대차 정몽구재단, 순직·공상 경찰관 및 소방관 자녀 장학사업 9년째...총 36억원 지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5.22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권오규)은 2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현대빌딩 대회의실에서 ‘온드림 나라사랑 장학증서 수여식’을 실시하고, 올 한 해 순직·공상 경찰관 및 소방관 자녀 등 총 147명에게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날 수여식에는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과 경찰청, 소방청 관계자를 비롯해 장학생 및 가족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분들의 뜻을 기리고, 그 자녀들의 성장을 우리 사회가 함께 돌봐야 한다는 취지로 지원을 시작했다.

2012년부터 경찰청, 2013년부터는 소방청에서 추천한 순직·공상 경찰관 및 소방관 자녀를 대상으로  ‘온드림 나라사랑 장학’ 제도를 운영, 올해까지 총 2700여명에게 약 36억원을 지원했다.

 2020 온드림 나라사랑 장학증서 수여식. [사진 현대차 정몽구 재단]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국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서 전국 각지에서 일하고 계시는 경찰, 소방관들의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며 “재단은 이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그들의 자녀가 우리 사회의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권오규 이사장은 장학지원에서 확대해 소외계층과 지역 대상 공연 관람지원 프로그램인 ‘온드림 문화사랑의 날’과 연계해 문화예술을 통한 정서 안정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국립 횡성숲체원, 칠곡숲체원에서 6월 및 8월에 각 2박 3일로 진행되는 ‘나의 꿈을 찾는 온드림 숲 속 힐링교실’ 프로그램 참가를 지원해 경찰, 소방관 가족의 유대 강화 및 자아정체성 확립에도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장학생으로 선발된 김솔현(명지대학교)양은 “국가를 위해 일하시는 아버님이 항상 자랑스럽고 감사하다”며 “이에 부끄럽지 않은 자녀가 되기 위해 학업에 최선을 다하여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장학증서 수여식에 부모님 대표로 참석한 박은정(용인대학교) 어머니인 정순미씨는 “우리 아이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신 현대차 정몽구 재단에 감사하다” 는 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07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사재 출연으로 설립된 재단으로, 설립자의 사회공헌 철학을 기반으로 꿈과 희망의 사다리 역할을 위해 ‘온드림’이라는 브랜드로 미래인재 양성, 소외계층 지원, 문화예술 진흥 분야에서 다양하고 특화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