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 코끼리종합상가와 자매결연
상태바
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 코끼리종합상가와 자매결연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5.2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월 둘쨰 주 목요일 전통시장 가는 날
▲ 코끼리종합상가재래시장 채혁 회장(오른쪽)과 고용개발원 최영수 운영관리부장(왼쪽)이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공)
▲ 코끼리종합상가재래시장 채혁 회장(오른쪽)과 고용개발원 최영수 운영관리부장(왼쪽)이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공)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원장 이정주)은 21일 관내 전통시장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수내동에 위치한 ‘코끼리종합상가 재래시장’과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은 ‘1기관 1시장 자매결연’ 지원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시장상권 활성화하고 전통시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고용개발원은 매월 둘째 주 목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하고 지역 내 거주 직원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각종 행사 물품 구매 및 정보자료실 내 임직원 구입희망도서를 자매결연 상가를 통해 구매하는 등의 전통시장 이용 및 소비활동을 권장할 계획이다.

고용개발원 이정주 원장은 “오늘 협약을 계기로 지역 재래시장을 적극 이용하고 침체된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