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국제해상디지털 클러스터’본격 조성
상태바
울산시,‘국제해상디지털 클러스터’본격 조성
  • 김의철 전문기자
  • 승인 2020.05.20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시, ‘사업 발굴을 위한 용역 착수 보고회’개최
- 한국 거점 국제해상디지털 시대 디딤돌 마련
울산시청 모습. [사진=울산시/연합뉴스]

울산시는 20일 울산항만공사 대회의실에서 ‘국제해상디지털 클러스터 구축사업 기획연구용역’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국제해상 디지털 클러스터’는 국제해사기구가 채택한 차세대 해상안전종합관리체계인 이내비게이션(e-Navigation)을 비롯해 자율운항선박, 선박‧항만물류의 초연결 플랫폼 등 해상분야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국제사회가 실해역에서 공동으로 시험‧검증하는 협력체계로 해양수산부가 작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이내비게이션은 국제해사기구(IMO)가 해상안전과 해운효율 증진을 위해 2020년부터 도입하는 차세대 해상안전종합관리체계로, 선박운항기술에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하여 장비를 통합‧표준화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울산시의 ‘국제해상 디지털 클러스터 기획연구 용역’은 국제해상 디지털 클러스터 관련 사업(기술개발 및 인프라 구축 등)을 발굴 기획하는 것으로 총 2억35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오는 10월말 완료될 예정이다.

이날 착수 보고회에는 해양수산부 김창균 혁신성장일자리기획단 부단장, 홍순배 첨단해양교통관리팀장, 박순철 울산시 혁신산업국장, 울산항만공사 김지호 부사장 등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에 따르면, 이 사업의 주요 내용은 ▲정보통신기술(ICT)관련 조선해양 및 항만 관련 산업의 국내외 동향 및 환경 분석 ▲국내 스마트 선박 및 항만산업 관련 통신기술 개발 현황 분석 ▲국내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 및 스마트 항만 산업 현황분석, ▲세계 최강 스마트 조선해양산업 및 항만물류산업 비전 제시 ▲자율운항선박 국제 인증 및 검증센터 구축 방안 ▲스마트 통신 기술에 적용 가능한 자율운항선박 및 디지털 항만 인프라 구축 및 연계 테스트 방안 마련 등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에서 항만과 선박이 스마트화되고 항만과 선박간 안전 및 자율운항과 물류정보 시스템을 갖춰 바다에서 국제표준에 맞게 공동시험을 통해 검증되면 울산시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해양디지털 시대를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의철 전문기자  def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