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 연구재단 ‘과학 교실’도 온라인으로
상태바
코로나19 영향, 연구재단 ‘과학 교실’도 온라인으로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5.1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온라인 이동과학교실’ 열어
한국연구재단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이동과학교실'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사진=한국연구재단]
한국연구재단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이동과학교실'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사진=한국연구재단]

코로나19(COVID-19) 영향으로 공공기관의 과학 교실도 온라인으로 이뤄지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2012년부터 8년 동안 전략적 사회공헌 활동으로 ‘한국연구재단과 함께하는 즐거운 이동과학교실’ 교육 기부 활동을 추진해 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온라인 멘토링 강연으로 방송 콘텐츠를 제작해 확산할 계획이다.

지난 4월 14일 처음으로 추진된 온라인 멘토링 강연은 연구재단‘NBS 오픈스튜디오’에서 글로벌박사양성사업을 수행 중인 카이스트(KAIST) 의과학대학원 박사과정 배정현 멘토와 대전 문정중 1학년 이예주, 2학년 이성민 학생 2명의 멘티로 구성해 진행했다.

강연은‘내 몸 안의 도로망, 혈관에 대해서’라는 주제로 우리 몸에 영양분과 산소를 공급하는 혈관의 중요성과 암 정복을 위한 혈관신생 연구에 관해 설명했다.

이외에도 학창시절 에피소드부터 막연했던 진로에 대한 고민, 생명과학 분야 연구자의 꿈 이야기까지 솔직담백하게 들려줬다. 멘티들에게 진로와 대입 상담도 자처하며 인생 선배로서의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예주 학생은 “친구에게도 추천해주고 싶을 만큼 재미있고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천문학과 지구과학에도 관심이 많은데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또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성민 학생은 “암과 혈관의 관계에 대해서 쉽게 설명해줘 좋았고 생명과학에 대해 더욱 깊게 접근할 수 있어 흥미로웠다”며 진로를 설계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동과학교실 온라인 멘토링 강연은 코로나19 진행 상황에 따라 한시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5월 중 인문사회 분야 상담제 콘텐츠도 계획하고 있다. 제작된 콘텐츠는 지난 8년 동안 연구성과 강연회 위주의 교육 기부를 제공했던 소외지역 내 중학교 24개교 등에 교육용 콘텐츠로 무료 배포한다. SNS 운영 채널을 연계해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