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태원 클럽 방문 미확인 1982명… 기지국·카드 정보 추적
상태바
[코로나19] 이태원 클럽 방문 미확인 1982명… 기지국·카드 정보 추적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5.1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방역반장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KTV 캡처]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방역반장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KTV 캡처]

정부가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기지국 정보와 카드 결제 정보 등을 활용해 방문자들을 찾아내고 있다. 경찰청에서는 전국적으로 8559명 규모의 신속대응팀을 구축해 소재를 확보하고 있다. 평일 기준 하루 5000~6000건 수준으로 진행되던 진단검사 수가 1만2000건 수준으로 증가하는 등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수는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방역반장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방역당국은 신속히 접촉자를 찾아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국민들도 조치 사항을 준수해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4월 24일~5월 6일 이태원 소재 클럽 방문자 5517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이중 2405명과 직접 통화해 조사를 마친 상황이다. 나머지 3112명 중 1130명에게는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1982명은 기지국과 카드 결제 정보 등으로 확인하고 있다. 용산 경찰서에서도 CCTV를 활용한 조사를 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지난 8일 오후 8시부터 한달간 유흥시설에 운영자제를 권고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각 지방자지단체에서는 관내 유흥시설 집합을 제한하는 집합금지 행정 명령을 발령하는 등 강화된 조치를 하고 있다.

지난 11일 기준 ▲서울 ▲대구 ▲인천 ▲대전 ▲울산 ▲세종 ▲경기 ▲충북 ▲충남 ▲경남 등 총 10개 시·도에서 유흥시설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졌고, 부산과 경북도 동참할 예정이다. 각 지자체는 행정명령 이행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현장점검을 지속 추진하고, 행정명령을 미이행하면 해당 시설을 고발하는 등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서울시가 진행하고 있는 익명 검사를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방문자 익명성을 보장하기 위해 전화번호만 기입해도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에 생활치료센터를 마련하는 방안은 감염 추이를 지켜보고 검토할 방침이다. 현재 수도권 전체가 감염병 공유 체계가 돼 있고, 아직은 여유 있는 상황이라 생활치료센터로 전환하는 걸 당장 고려하지는 않고 있다. 환자 증가 추이에 따른 병상 점유율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본 뒤 가동 여부를 따질 계획이다. 경증 환자들을 수용하는 생활치료센터 역시 공간과 별도 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윤태호 반장은 “이태원 클럽과 관련되는 집단 감염이 더 큰 확산이 되지 않도록 하려면 검사로 확진자를 조기 발견하고 2차 감염 차단하는 게 조기 안정화하는 효과적 방법”이라며 “아직까지 검사받지 못한 분들은 지금이라도 검사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