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인터내셔널택시’,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 위한 특별수송...5918회 운행
상태바
KST모빌리티 ‘인터내셔널택시’,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 위한 특별수송...5918회 운행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5.08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7500명의 입국자 수송

KST모빌리티가 운영하는 외국인 대상 택시 브랜드 ‘인터내셔널택시’가 코로나19의 해외유입 차단을 위한 서울시 특별수송택시로 활동하고 있다.

인터내셔널택시는 지난달 2일부터 인천국제공항 입국 후 목적지가 서울인 시민과 외국인의 안전을 위해 서울시가 마련한 ‘특별 수송대책 참여차량'으로 투입됐다고 8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1, 2 여객터미널에 각 100대씩 총 200대가 배치됐다.

서울시 특별수송택시로 활동하는 200대의 인터내셔널택시는 지난 5월 6일 기준으로 총 5918회를 운행했고, 약 7500명의 해외 입국자를 수송했다.

현재 서울시 특별수송택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비산 확산을 막기 위해 차량 1열과 2열 사이에 비닐칸막이를 설치하고 운행하고 있으며, 승객 수송을 완료한 후에는 인천국제공항으로 즉시 복귀해 철저한 차량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KST모빌리티 ‘인터내셔널택시’,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위한 특별수송택시로 활동. [사진 KST모빌리티]

서울시 특별수송택시 이용승객은 탑승 후 거주지 인근 보건소 선별진료소까지 이동해 진단검사를 받은 후에 다시 해당 택시에 탑승해 최종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다. 

이용은 인천국제공항 서울택시 안내데스크에서 접수를 하고 차량 배차를 받은 후 '특별수송대책 참여차량' 표시를 부착한 인터내셔널택시를 타면 된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인터내셔널택시가 코로나19의 종식에 작게나마 힘을 보탤 수 있기를 바란다”며 “특히 쉽지 않은 상황에도 특별수송택시로 활동하는 드라이버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내셔널택시는 서울시 공식 외국인관광택시다. KST모빌리티가 지난 2018년부터 민간 1기로 인터내셔널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외국어에 능통한 전문 드라이버가 서울에만 338대(2019년 12월 기준) 등록돼 있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