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세스코, '카카오 T 블루' 전 차량방역 실시
상태바
카카오모빌리티-세스코, '카카오 T 블루' 전 차량방역 실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5.08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경각심을 늦추지 않기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와 세스코가 손을 잡는다.

카카오모빌리티와 종합환경위생기업 세스코가 함께 ‘카카오 T 블루' 전 차량을 대상으로 전문 방역 및 차량 내 살균 등 안전한 승차 환경을 위한 ‘카카오 T 블루 바이러스 프리' 방역 체계를 구축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코로나19 대응 체계가 생활 방역 단계로 전환돼 외부활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더욱 안전한 이동이 필요하다는 양사의 판단 하에 진행됐다.

먼저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운송가맹사업 자회사인 KM솔루션을 통해 전국 5200여 대 ‘카카오 T 블루’ 택시 전 차량에 대해 세스코 전문 살균 서비스를 진행한다. 

세스코의 전문 살균 작업은 숙련된 방역 전문 인력에 의해 각 지역별 가맹 회원사 사업장을 방문해 진행되며 과학적인 방법으로 바이러스를 살균소독한다.

전문 살균 이후 지속적으로 안전한 승차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카카오 T 블루 가맹회원사를 대상으로 세스코 살균제를 제공하고, 이를 이용하는 방법을 안내하기 위해 기사들에게 전파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카카오 T 블루 기사들은 교육 내용에 따라 승객 하차 시마다 차량 손잡이, 좌석, 안전벨트 등 접촉이 잦은 차량 내부를 수시로 소독하게 되며, 근무 교대 시에는 운전석 핸들, 카드 단말기 등을 추가로 살균 소독해 더욱 위생적이고 안전한 탑승 환경을 구축하게 된다.

세스코 방역 전문팀이 ‘카카오 T 블루’ 차량에 전문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KM솔루션과 함께 3월부터 카카오 T 블루 전 차량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는 한편, 기사와 승객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자동결제 유도, 기사 및 승객용 안전 수칙 고지 등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태왔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생활 방역 체계 도입으로 국민 각자가 생활 속에서 방역을 책임지는 주체가 됨에 따라, 카카오 T를 이용하시는 모든 분들이 더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안전한 일상 회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세스코 관계자는 “세스코의 기술로 관리된 ‘카카오 T 블루’ 고객이 보다 안심하고 택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번 ‘카카오 T’ 전문방역서비스를 통해 모빌리티 영역에서의 방역 안전성 및 소비자 신뢰가 향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