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느질과 종이접기로 탄소복합재 모양 맘대로 만든다
상태바
바느질과 종이접기로 탄소복합재 모양 맘대로 만든다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5.0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T 연구팀, 탄소복합재 성형기술 개발
스스로 접히는 탄소복합재.[사진= KIST] 
스스로 접히는 탄소복합재.[사진= KIST] 

국내 연구팀이 바느질과 종이접기 형태로 모양을 맘대로 할 수 있는 탄소복합재 성형 기술을 개발했다.

탄소복합재는 강철보다 4배, 알루미늄보다 3배 이상 가벼우면서도 더 높은 강도를 지니고 있다. 자동차와 항공 업계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우수한 물리적 특성에도 불구하고 가공 공정상의 어려움으로 인해 경제성이 걸림돌로 지적돼 왔다. 특히 기존 기술로는 대형 구조물을 제작하려면 그보다 더 큰 성형 장비와 금형이 필요했기 때문에 탄소복합재를 값싸게 만드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직무대행 윤석진) 구조용복합소재연구센터 이민욱 박사팀은 탄소섬유강화복합재(탄소복합재)의 높은 강도를 유지하면서도 ‘종이접기’처럼 형태를 자유자재로 변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KIST 연구팀은 일상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바느질과 종이접기에 주목했다. 탄소복합재를 금속실로 바느질한 후 전기를 흘려주면 발열한다. 이 때 주위의 수지가 녹아 부드러워지면서 바느질 선을 따라 접을 수 있다. 온도를 낮추면 다시 수지가 굳어 본래의 상태로 돌아가기 때문에 단단한 탄소복합재를 마치 종이접기처럼 간단하게 접었다 펼 수 있었다.

KIST 이민욱 박사팀은 반복 실험을 통해 10번 이상 접었다 폈을 때도 알루미늄 보다 우수한 강도를 유지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보조배터리 수준인 15W(15V, 1A)의 전력을 사용했을 때 약 1분 안에 섭씨 170도로 빠르게 가열되기 때문에 실제 현장에 적용하기 적합한 기술로 기대된다.

이민욱 선임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간단한 바느질 기법을 통해 고강도의 탄소복합재를 원하는 형태로 성형할 수 있는 경제적 방법을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항공기나 자동차 등 복잡한 형태를 갖는 대형구조용 복합소재를 제작하는데 이번 연구를 응용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Composite Part B: Engineering’ 최신호(논문명: Origami-inspired Reforming Method for Carbon–Fiber-Reinforced Thermoplastics via Simple Thermal Stitching)에 실렸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