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 온라인 비방글은 "실무자의 자의적 판단"... 남양유업, 혐의 일부 '인정'
상태바
경쟁사 온라인 비방글은 "실무자의 자의적 판단"... 남양유업, 혐의 일부 '인정'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5.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유업, 실무자와 홍보대행사 업무 협의 과정에서 비방글 문제 없다고 판단
남양유업 홈페이지 입장문.
남양유업 홈페이지 입장문.

 

남양유업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경쟁사에 대한 온라인 비방글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7일 남양유업은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올리고, "온라인상 과열된 홍보 경쟁 상황에 실무자가 온라인 홍보 대행사와 업무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매일 상하 유기농 목장이 원전 4km 근처에 위치해 있다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자의적으로 판단해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고 사실 관계를 밝혔다.

남양유업에 따르면, 해당 당사자는 1년 여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남양유업은 또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남양유업은 '실무자의 자의적 판단'임을 강조해 홍원식 회장 등 경영진의 개입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