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서울대·오토모스와 배곧신도시에 자율주행 심야셔틀 구축
상태바
LG유플러스, 서울대·오토모스와 배곧신도시에 자율주행 심야셔틀 구축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5.0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서울대학교, 오토모스와 함께 국토교통부 주관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시범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경기도 시흥시 배곧신도시에서 자율주행 심야셔틀 서비스 ‘마중’을 구축한다. 버스 등 대중교통 운영이 원활하지 않은 심야시간에 이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오이도역과 배곧동을 오고 가는 대중교통은 짧은 운행시간과 긴 배차간격으로 인해 주민의 불편이 큰 점을 고려해 이 같은 서비스를 기획했다.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 ▲주거지역 도보권 연결 정류장 배치 ▲주행안정성 보장 등 시민 안전과 편익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이도역과 배곧동을 오고가는 자율주행 심야셔틀 노선도. [LG유플러스 제공]
오이도역과 배곧동을 오고가는 자율주행 심야셔틀 노선도.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이번 시범사업을 위해 5G 기반의 자율주행 관제 플랫폼 및 차량-도로인프라 통신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초정밀 측위로 구축된 정밀지도를 제공해 안전한 자율주행 차량운행을 지원한다. 서울대학교는 자율자동차 운행 알고리즘을 제공하고, 오토모스는 자율자동차 제작 및 서비스 운영 역할을 수행한다.

1차적으로 올 10월까지 4호선 오이도역에서 정왕동 주거지역에 이르는 1개 노선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운영, 사업성과에 따라 내년 말까지 총 5개 노선에 8대 셔틀차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월부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시범사업자’를 공모했다. LG유플러스는 서울대학교, 오토모스와 산학협력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심야 안전귀가 셔틀’을 주제로 사업모델과 추진전략을 기획했다. 사업이해도, 추진전략, 기대효과 등 평가항목에서 최고 점수를 인정받고, 심야 자율주행 서비스를 운영한다는 점에서 혁신성을 높이 평가받아 시범사업자로 선정됐다.

이경수 서울대학교 교수는 “자율주행 서비스 시범사업을 통해서 도심환경 실도로 자율주행의 기술검증과 체감형 서비스 모델을 병행하여 운영함으로써 모범사례를 구축하고, 나아가 전국 지자체와 글로벌 비즈니스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모빌리티사업담당(상무)는 “LG유플러스는 서울대학교, 오토모스와 함께 국내 최고 수준의 5G 기반 자율주행 기술력을 적용해 시흥시 대중교통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라며 “자율주행 심야셔틀 서비스 ‘마중’을 지속 제공함으로써 시민들의 편의와 안전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