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월간 이용자 700만명 돌파…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 입지 다져
상태바
당근마켓, 월간 이용자 700만명 돌파…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 입지 다져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5.06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거래액 2019년 7000억원 달성

 

당근마켓이 월간 이용자 700만명을 돌파했다.

지역 기반 모바일 중고거래 서비스를 운영하는 당근마켓은 지난 4월 활성 이용자 수(MAU)가 700만명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2015년 당근마켓 출시 이래 5년 만의 성과다. 당근마켓은 앱 출시 3년 만인 2018년 100만명을 기록한 이후 2019년 300만명, 2020년 4월에는 700만명을 넘었으며 앱 누적 다운로드 수 1900만, 누적 가입자 수도 1000만명을 돌파했다.

당근마켓은 ▲2016년 46억원 ▲2017년 500억원 ▲2018년 2,000억원 ▲2019년 7,000억원의 거래액을 달성하는 등 큰 폭으로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특히 2018년 전국 서비스로 확대한 이후 서울, 경기도, 제주도, 대전 등지에서 중고거래 플랫폼 입지를 다지고 있다.

또한 당근마켓은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아이지에이웍스가 지난달 말에 발표한 ‘중고거래 앱 시장 분석 리포트’에서 방문자 수, 앱 사용률, 1인당 평균 사용시간 등의 지표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현재 당근마켓은 중고거래뿐만 아니라 소상공인이 동네 주민들을 대상으로 쉽고 간편하게 홍보할 수 있는 ‘지역광고’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광고 매출의 경우 전년 동월대비 약 200% 증가했다. 또 동네 이웃 간의 연결을 돕는 커뮤니티 ‘동네생활’ 서비스를 서울, 수도권 및 일부 지역에 한해 서비스 중이며 연내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용현 당근마켓 공동대표는 “올 한 해는 ‘지역 광고’ 시스템 개편, ‘동네 생활’ 서비스 지역 확장 등 당근마켓 유저들이 동네, 이웃과 더 연결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며 “모바일 중고거래 1등을 넘어 지역 생활 플랫폼으로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이효정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