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KT 노사, 범국가적 경제살리기 동참...복지포인트 조기 지급
상태바
[코로나19] KT 노사, 범국가적 경제살리기 동참...복지포인트 조기 지급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4.27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노사가 범국가적 경제살리기에 뜻을 모았다. 임직원 복지포인트를 ‘온누리상품권’으로 조기 지급하고,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로 했다.

KT와 KT노동조합은 긴급 노사협의를 열어 올해 지급할 예정인 복지예산을 조기 집행하고, 임직원 1인당 100만원의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내수시장 부진으로 타격을 입은 전통시장 상인, 영세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KT 광화문 사옥. [사진 연합뉴스]
KT 광화문 사옥. [사진 연합뉴스]

KT는 통상 5월과 7월에 지급되던 복지포인트를 온누리상품권 구매를 희망하는 직원에게 즉시 상품권으로 지급한다. 회사에서도 일부 금액을 추가해 지원하기로 했다. KT 임직원은 약 2만3000명으로 이번 결정에 따른 KT의 온누리상품권 구매 금액은 최대 23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단일사업장으로는 역대 최대 구매 규모로 추산된다.

KT 측은 "사업장이 전국 단위로 널리 퍼져 있어, 지역별로 균형있는 경제살리기 동참이 가능하고 파급력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5월 중 전사 캠페인을 펼쳐 가정의 달과 연계한 온누리상품권 집중 사용을 권장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라고 전했다.

이어 "노사는 국가적 위기사태마다 경제 살리기를 위해 여러 노력을 해 왔다"고 밝혔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때에도 복지포인트를 온누리상품권으로 대체 지급한 적이 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커지자 KT노사는 대구·경북 의료진과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2억원 상당의 생필품을 전달했다. 사옥 인근식당 이용하기 캠페인 전개, 약국 통화연결음 무료제공, 온라인 개학지원을 위한 학교 인터넷 무상 속도상향 등 다양한 지원도 진행했다.

KT노동조합 측은 “이번 결정은 최악의 경제위기 속에서 KT노사가 힘을 합쳐 선도적으로 경제살리기에 나서자는 것”이라면서 “산업계와 노동계 전반에 큰 반향이 되어 다른 기업 노사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Tag
#KT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