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WTC Seoul, ‘카카오 T 주차' 기반 코엑스 주차장 운영
상태바
카카오모빌리티-WTC Seoul, ‘카카오 T 주차' 기반 코엑스 주차장 운영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4.22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와 WTC Seoul이 코엑스 단지(무역센터) 내 주차장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카카오 T 주차' 기반의 스마트 주차장을 구축해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무역센터가 서울 도심의 스마트 모빌리티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무역센터는 연간 4000만 명이 방문하는 국내 대표 랜드마크로, 주차시설 역시 국내 빌딩 중 최대 수준의 규모를 자랑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무역센터 자산·시설관리 전문 회사인 WTC Seoul과 손잡고 코엑스 주차장까지의 길안내부터 요금정산까지 입·출차에 이르는 전 과정을 카카오 T 앱을 통해 원스톱으로 제공함으로써 이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대표(오른쪽)와 WTC Seoul 손태규 대표(왼쪽)가 22일 성남시 판교 카카오모빌리티 본사에서 ‘카카오 T 주차' 기반 코엑스 주차장 운영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새로운 주차 시스템이 도입되면 출발 전 카카오 T 앱을 통해 도착 시점의 만차 예측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코엑스 주차장이 만차일 경우에는 인근 대체 주차장을 안내받게 된다. 입·출차 시에도 덜 혼잡한 출입구를 추천받아 주차장 입구나 출구에서 대기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주차 요금 할인과 정산 역시 간편해진다. 주차 정산용 키오스크를 방문할 필요 없이 카카오 T 앱 내에서 요금을 사전 결제한 후 바로 무정차 출차할 수 있다. 영수증 바코드를 스캔하거나 QR코드를 활용해 앱 내에서 주차 요금 할인도 받을 수 있으며, 결제할 잔여 주차 요금도 확인할 수 있다.

향후 카카오모빌리티가 개발 중인 LTE 기반 실내 내비게이션 기술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LTE 신호를 기반으로 GPS 신호가 닿지 않는 지하 주차장 내부에서도 카카오내비로 길안내를 받아 영화관, 아쿠아리움 등 최종 목적지와 가장 가까운 주차공간을 찾는 것이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국내 대표 랜드마크인 코엑스 주차장과 카카오 T 주차의 운영 역량이 만나 스마트 모빌리티 거점 구축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며 “코엑스를 찾는 국내외 방문객들이 주차를 넘어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태규 WTC Seoul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제휴를 통해 무역센터 방문객들에게 좀 더 편리하고 친근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주차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